인텔도 '사활'…파운드리 경쟁 '점입가경'


오하이오주에 최대 120조원 투자…TSMC·삼성 추격 고삐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인텔이 홈그라운드인 미국에 대규모 반도체 위탁생산(파운드리) 공장을 추가로 설립하면서 파운드리에 사활을 걸었다. TSMC, 삼성전자가 주도하는 파운드리 시장에 인텔까지 가세하면서 파운드리 주도권 경쟁이 달아올랐다.

24일 인텔은 미국 오하이오주에 200억 달러(약 24조원)를 투입해 1천에이커(약 120만평) 크기의 부지에 2개의 첨단 반도체 공장을 설립한다고 밝혔다. 연말 착공할 예정이며 오는 2025년 반도체를 양산하는 게 목표다.

반도체 공장 부지는 총 8개의 공장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다. 인텔은 향후 10년 동안 투자 규모는 1천억 달러(약 120조원)까지 늘어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인텔 미국 오하이오주 공장 렌더링 이미지. [사진=인텔 ]

지난해부터 인텔은 이미 미국 애리조나주에 20조원 규모의 파운드리 2개 라인을 건설하고 있다. 지난 19일에는 2025년부터 도입할 1.8나노미터(nm) 공정을 위해 네덜란드 장비 업체 ASML과 극자외선(EUV) 노광장비를 계약한 사실도 공개적으로 알렸다.

팻 겔싱어 인텔 최고경영자(CEO)는 파운드리 투자만이 인텔이 반등할 수 있는 길이라 보고 있다. 인텔은 중앙처리장치(CPU) 판매량에서도 AMD에 추격을 당하고 있고, 생산 경쟁에서는 TSMC, 삼성전자 등에 밀리고 있다.

겔싱어는 CEO는 이사회에 파운드리 사업에 대한 투자를 CEO직 수락 조건으로 내걸었을 정도로 파운드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최근 반도체 업체들이 반도체 설계(팹리스)나 파운드리 중 한 분야에만 주력하는 경향이 강해진 상황에서 인텔이 승부수를 던진 셈이다.

겔싱어 CEO는 "이번 투자는 미국의 반도체 제조 리더십을 회복하기 위한 인텔의 중요한 분기점이 될 것"이라며 "향후 탄력적인 공급망을 구축하고 첨단 반도체에 대해 신뢰할 수 있는 접근성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물론 인텔이 이같이 공격적인 투자를 집행하더라도 TSMC, 삼성전자를 단숨에 추격하기는 쉽지 않다.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매출 기준 TSMC의 파운드리 점유율은 53.1%, 삼성전자는 17.1%다. 두 회사의 점유율만 70%에 달하는 셈이다.

기술적으로도 5나노 이하 공정을 할 수 있는 곳은 현재 TSMC와 삼성전자뿐이다. 올해 3나노 공정 도입 계획을 밝힌 곳도 이들 두 업체다. 인텔이 2024년 2나노, 2025년 1.8나노 공정을 도입하겠다고 발표했지만 실제 반도체 양산에 성공할지는 지켜봐야 한다.

TSMC와 삼성전자도 공격적인 투자를 단행할 예정이다. TSMC는 파운드리에 올해 사상 최고 수준인 52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도 40조원 이상을 투자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미국 텍사스주 테일러시에 20조원 규모의 파운드리 2공장도 짓는다.

업계 관계자는 "반도체가 호황기를 맞으며 업체들이 현재를 투자의 적기로 판단하고 있다"며 "향후에도 사업 경쟁력 확보를 위한 공격적인 투자가 많이 추진될 것"이라고 말했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