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앤탐스, 커피 등 총 44종 메뉴 가격 인상…"아메리카노 300원 오른다"


커피 원두·원부재료 등 제반 비용 상승으로 인한 메뉴 가격 조정

[아이뉴스24 김승권 기자] 탐앤탐스가 오는 27일부터 일부 메뉴의 가격을 인상한다고 25일 밝혔다.

27일부터 에스프레소류 음료는 300원씩 인상되며, 기타 탐앤치노와 티, 스무디 등 음료류 일부는 100~300원, 프레즐·브레드 등 베이커리·디저트류 일부는 500~800원씩 인상된다. 대표적으로 아메리카노 톨 사이즈는 4천100원에서 4천400원으로, 플레인 프레즐은 단품 3천700원에서 4천500원으로 가격이 올라간다.

탐앤탐스 매장 전경 [사진=탐앤탐스]

인상 대상은 에스프레소 메뉴를 포함한 음료류 70종 중 31종과 프레즐 등 베이커리·디저트류 메뉴 38종 중 13종 까지 총 44종이다.

탐앤탐스 관계자는 "최근 커피 원두 및 원·부재료비 등 제반 비용이 급등한 상황에서 다각도로 시장 분석을 진행한 결과, 부득이하게 메뉴 판매 가격 인상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김승권 기자(peac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