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럭시S22, 내달 10일 베일 벗는다…"완전히 새로운 제품"


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2022' 초대장 발송…갤럭시S·노트 통합 전망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삼성전자의 '갤럭시S22'가 다음 달 9일 베일을 벗는다. 이번에 공개되는 갤럭시S22 시리즈는 갤럭시노트 시리즈를 계승할 것으로 알려져 관심이 모아진다.

삼성전자는 26일 '삼성 갤럭시 언팩 2022' 초대장을 글로벌 미디어와 파트너사 등에 발송했다.

'갤럭시 언팩 2022'는 한국 시간 기준 2월 10일 0시에 개최된다. 미국 동부 시간으로는 2월 9일 오전 10시다. 이번 행사에서 삼성전자는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22' 시리즈를 공개한다.

갤럭시 언팩 2022 초대장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초대장과 함께 공개한 영상에는 '밤을 뚫고 빛의 법칙을 깨뜨려라(Break through the night, break the rules of light)'라는 문구가 담겼다. 이는 야간 촬영 등 강화된 카메라 기능을 암시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 사장은 지난 21일 삼성전자 뉴스룸 기고문을 통해 "신제품은 최고의 모바일 경험을 한데 모은 제품으로서, 역대 갤럭시S 시리즈 중 가장 주목받는 제품이 될 것"이라며 "사용자들은 야간에도 밝고 선명한 사진과 영상을 자신 있게 촬영할 수 있으며, 강력한 배터리와 실행 속도, 유용한 기능들을 마음껏 즐길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업계에서는 갤럭시S22 시리즈의 최상위 모델인 '울트라'가 '갤럭시노트' 시리즈를 대체할 것으로 보고 있다. 노 사장 역시 이같은 관측에 힘을 싣는 발언을 내놓기도 했다.

노 사장은 "지난해 새로운 갤럭시노트를 출시하지 않아 의아하게 생각했던 분들이 많았고, 갤럭시노트와 S펜이 제공하는 창의적이고 효율적인 기능 등에 열광하는 팬들이 적지 않았다는 점도 잘 알고 있다"며 "우리는 이러한 여러분의 목소리를 놓치지 않고, 귀 기울여 듣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스마트폰의 미래를 다시 써나가는 삼성전자의 여정, 이 특별한 경험을 여러분과 함께하고 싶다"며 "곧 선보일 궁극의 '울트라' 경험을 기대해달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완전히 새로운 갤럭시S 시리즈를 공개한다"며 "이번에 공개될 제품은 변화와 혁신의 아이콘, 갤럭시S 시리즈의 신제품으로 기존의 규칙을 깨고 나와 스마트 기기의 한계를 확장할 뿐 아니라 차세대 모바일 경험의 표준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민지 기자(jisse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