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주택경기 호황에 작년 영업익 37% '껑충'


작년 연간실적, 매출 18조655억원, 영업이익 7535억원 기록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현대건설이 지난해 국내 주택·분양시장 호황에 힘입어 시장의 기대치를 웃도는 실적을 거뒀다. 영업이익이 전년도와 비교해 37% 증가한 것이다.

현대건설은 이같은 실적을 바탕으로 SMR(소형모듈원전) 및 수소 플랜트 등 에너지 전환 신사업으로 포트폴리오 전환에 속도를 낸다는 계획이다.

현대건설은 26일 2021년 연간 연결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누적기준 매출 18조655억원, 영업이익 7천535억원, 당기순이익 5천495억원, 신규수주 30조2천690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밝혔다.

현대건설 2021년 실적 [사진=현대건설]

매출은 국내 주택 부문에서의 견조한 실적과 사우디 마르잔 가스처리 공장, 이라크 바스라 정유공장 고도화설비 공사 등 해외 플랜트 현장 공정이 본격화되면서 전년 동기 대비 6.5% 증가한 18조655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37.3% 증가한 7천535억원을 기록했다.

수주는 전년 대비 11.5% 상승했다. 파주 운정 복합시설 신축공사, 부산 범천 4구역 재개발 정비사업, 제주 한림 해상풍력발전 투자개발 사업 등 국내사업과 페루 친체로 신공항 터미널 공사, 사우디 하일-알 주프 380kV 송전선 공사 등 해외공사에서 일감을 따내는데 성공했다.

이는 현대건설이 지난해 목표(25조4천억원) 대비 119.2% 달성한 것으로, 올해에도 풍부한 해외공사 수행경험과 기술 노하우로 기술적·지역별 경쟁력 우위인 공종에 집중하고 도시정비사업, 에너지 전환 신사업 등 다양한 형태의 국내 사업을 선도할 계획이다.

수주잔고도 전년 말 대비 20.7% 증가한 78조7천608억원을 유지하고 있어 약 4년치 이상의 안정적인 일감을 확보하고 있다.

현금 및 현금성 자산(단기금융상품 포함)은 5조2천810억원이며, 순현금도 3조1천212억원에 달하는 탁월한 현금 유동성을 유지하고 있다. 지속적인 재무구조 개선으로 유동비율은 191.1%, 부채비율은 108.2%을 기록했다. 신용등급은 업계 최상위 수준인 AA-등급을 유지하며, 탄탄한 재무구조를 이어가고 있다.

현대건설의 올해 수주 목표는 28조3천700억원이다. 현대건설은 안전관리본부를 신설하고 ▲안전제도 투자 ▲근로자 중심 안전문화 수립 ▲협력사와의 상생협력 ▲스마트 안전기술로 안전사고 예방의 근본적 토대를 마련하고 현장 안전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안전과 품질을 최우선으로 한 기업경영으로 지속가능성장을 도모하고 SMR(소형모듈원전) 및 수소 플랜트 등 에너지 전환 신사업으로 미래 핵심 경쟁력을 갖출 것"이라며 "권한 위임과 빠른 의사결정을 통해 업무 효율성을 극대화하고, 행복한 조직문화를 구축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영웅 기자(her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