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삼성전기·LG이노텍, 작년 年 영업익 1조 돌파…"올해 더 좋다"


MLCC·카메라모듈 선전 힘입어…올해 반도체 기판에 기대 커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삼성전기와 LG이노텍이 적층세라믹캐패시터(MLCC), 카메라 모듈 등 주요 사업에 힘입어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 1조원을 돌파했다.

두 회사의 올해 영업이익도 반도체 기판 수요 증가로 지난해 이상의 실적을 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삼성전기는 2021년 연간 기준으로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5% 늘어난 9조6천750억원, 영업이익은 63% 성장한 1조4천869억원을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연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역대 최고 기록으로, 매출은 처음으로 9조원을 넘었고 연간 영업이익은 3년 만에 다시 1조원을 돌파했다.

삼성전기 5G 기지국용 MLCC [사진=삼성전기]

지난해 4분기 역시 호실적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0% 늘어난 2조4천299억원, 영업이익은 21% 증가한 3천162억원을 달성했다.

이는 산업·전장용 등 고부가 MLCC 및 5G 스마트폰·노트 PC용 고사양 패키지기판 판매 증가와 플래그십용 고성능 카메라모듈 공급 확대 덕분이다.

같은기간 LG이노텍은 매출 14조9천456억원, 영업이익 1조2천642억원을 달성했다. LG이노텍이 매출 10조원, 영업이익 1조원을 넘어선 건 이번이 처음이다.

매출은 전년 대비 56.6%, 영업이익은 85.6% 늘었다. 카메라·3D센싱모듈 등을 생산하는 광학솔루션사업이 실적 성장을 이끌었고, 반도체·디스플레이용 기판 등을 생산하는 기판소재사업과 차량부품을 생산하는 전장부품사업이 매출 확대를 뒷받침했다.

지난해 4분기 매출은 5조7천231억원, 영업이익은 4천298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48.9%, 영업이익은 25.6% 증가했다.

LG이노텍 카메라 모듈 [사진=LG이노텍 ]

LG이노텍 관계자는 "스마트폰용 멀티플 카메라모듈, 3D 센싱모듈 등 고성능 카메라모듈 신제품의 공급확대가 실적을 이끌었다"며 "반도체 기판의 견조한 수요와 생산 능력(CAPA) 확대로 매출과 수익성이 개선됐고 차량용 카메라, 통신모듈, 전기차용 파워 등 전장부품도 전 제품군에서 고른 판매 증가세를 보였다"고 강조했다.

삼성전기와 LG이노텍은 올해도 지난해 이상의 실적이 기대된다.

삼성전기는 올해도 플립칩-볼그리드어레이(FC-BGA) 등 고성능 반도체 기판에 힘입어 1조6천억원대 영업이익을 거둘 것이라고 전망이 나오고 있다.

삼성전기 관계자는 "올해 기판 사업은 5G, AI, 빅데이터 등 관련 시장 성장에 따라 고사양 패키지기판 수요가 견조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서버·네트워크용 등 고부가 신제품을 확대하고 생산거점의 캐파 증설 추진을 통해 증가하는 시장 수요에 적극 대응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MLCC의 경우 올해는 일부 제품군의 수요 둔화가 예상되지만 5G 스마트폰 시장 확대 및 서버·네트워크용 등을 포함한 전체 세트 수요 증가와 전장 시장의 성장세가 전망된다"며 "생산성 향상을 통해 시장 수요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하고 5G, 서버, 전기차향 등 고부가 제품 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LG이노텍도 상반기 보급형 아이폰SE3, 하반기 아이폰14로 지난해 이상의 실적을 거둘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김지산 키움증권 연구원은 "상반기에 보급형 아이폰SE3가 출시되고, 하반기 신형 아이폰의 카메라 사양이 개선될 것"이라며 "반도체기판이 기판소재 사업부의 실적 개선을 이끌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