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K-방역 성과, 오미크론 대응에 달렸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오미크론 대응 점검회의에서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으로부터 보고 받고 있다. [사진=청와대]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오미크론 대응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K-방역 성과도 오미크론 대응에 달려있고, 방역의 종합평가 역시 오미크론 대응에 따라 달라진다"고 강조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오미크론의 우세종화로 확진자가 급증해 국민들의 불안감이 확산하는 데 따라 문 대통령이 설 연휴 전 직접 오미크론 점검을 하고자 회의를 주재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다만 국민들의 지나친 불안과 공포는 경계하라고 강조하면서 "오미크론에 대해서도 길게는 한 달 전부터 준비해왔다. 진행상황을 국민들께 자세하고 자신있게 설명하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나라는 높은 접종완료율과 고령층의 높은 3차접종 효과로 위중증률과 치명률이 낮게 나타난다"며 "국민들이 지나친 불안감에 빠지지 않도록 이 점을 잘 알려드릴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 "지속적인 병상확보 노력으로 현재 중증병상 가동률을 20% 이하로 낮췄고 PCR 검사체계도 선제적으로 신속항원검사로 전환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동네 병의원 중심으로의 치료 체계 전환을 서둘렀고, 고령층에 대한 3차접종으로 위중증 환자를 감소시킨 점, 재택치료에 대비해 먹는 치료제를 세계에서 가장 빠른 편으로 투약을 시작했다는 점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동네 병의원 치료 체계로의 전환에 대해 특별히 강조하면서 "오미크론 대응의 성패가 달려있다"고 말했다. 또 "초기에 혼선이 있을 수 있으니 이 점을 적극적으로 개선해 동네 병의원이 충분히 준비할 수 있도록 의료계와 협조하라"고 당부했다.

병상 확보에 대해서는 "성과를 냈지만 오미크론의 속도에 따라 여전히 신경을 써야 한다. 특히 소아 병상을 충분히 확보해야 한다"고 했다.

신속항원검사를 위한 자가진단 키트의 구매 비용을 낮추고, 저소득층 등 취약계층에 대해선 무상으로 지원하는 방안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이 밖에 설 연휴 방역과 관련 "방역진과 의료진의 최소한의 휴식시간을 확보하는 방안과 이들의 사기를 진작시키는 방안도 검토하라"고 주문했다.

이날 회의는 순방 뒤 문 대통령이 집무실로 출근해 가진 첫 일정이다. 앞서 15~22일 6박8일간 아랍에미리트(UAE),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 등 3개국을 순방한 뒤 23~25일까지 3일간 관저에서 재택근무를 했다. 참석자를 최소화하기 위해 회의에는 김부겸 국무총리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이 현장 참석했고,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등은 화상으로 참석했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