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과 양자토론 김동연 "윤석열 화답도 기대…조건 없이 만나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이북5도청 대강당에서 열린 이북도민·탈북민 신년하례식에서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김동연 새로운물결 대선후보가 27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에게 자신이 제안한 대안 찾기 토론 요청에 응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

김 후보는 이날 자신의 SNS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긴급토론을 수락한 점을 언급하고 "이제 윤석열 후보의 화답을 기대한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 측은 전날(26일) 김동연 후보와 시급한 현안과 주요 대선 공약에 대한 정책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토론 주제는 소상공인 손실보상, 부동산 등 경제 정책, 권력구조 개혁 과제 등이 중심이다. 양측은 최대한 빠른 시일 내 토론회를 열기로 합의했다.

앞서 김 후보는 지난 21일 이 후보와 윤 후보에게 토론회를 제안했다. 김 후보는 "경제위기 극복과 민생을 구하기 위해, 국가 미래를 위한 제대로 된 의제를 만들기 위해 저와 만나자"며 "선거에서의 유불리를 따지지 말고 당장 만나서 해결책을 찾자"고 했다.

새로운물결 김동연 대선 후보가 2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선거캠프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날 김 후보는 국가 미래를 위한 의제를 만들기 위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와의 만남을 제안했다. [사진=김성진 기자]

이에 이 후보가 응답하자 윤 후보와의 토론도 다시 한 번 제안하고 나선 것이다. 김 후보는 이날 "윤석열 후보의 화답을 기대한다. 조건 없이, 선거 유불리 따지지 말고 만나자"며 "1대 1도 좋고 다자간도 좋다"고 했다.

이어 "코로나 이후 세 번째 설 명절을 특정 '대선후보들의 시간'이 아니라 '국민의 시간'으로 만들자. 이번 설 만큼은 국민께 희망과 대안을 선물하자"고 했다.

김 후보는 "제가 제안한 주제들은 소상공인 지원, 부동산 등 주요 경제정책, 미래를 책임질 청년 문제, 권력구조 개편 등"이라며 "그러나 국가와 국민을 위해서라면 어떤 주제도 좋다. 토론회에서 눈살 찌푸리는 네거티브 하지말자"고 제안했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