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 중대재해처벌법 대비 안전의식 '고삐'


전담조직 신설…내부 캠페인 전개 등 안전 관리 강화 나서

[아이뉴스24 강길홍 기자] 에어부산이 27일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따라 전담조직을 신설하고, 내부 캠페인을 전개하는 등 안전 관리 강화에 나섰다고 밝혔다.

에어부산은 지난 1월 1일부로 대표이사 직속 부서인 안전보안실 산하에 산업안전보건 파트를 신설하는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에어부산에 따르면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맞춰 안전보건 관리 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신규 조직을 신설했으며, 별도 예산 편성과 담당자도 배치했다.

에어부산 사옥에서 에어부산 직원들이 중대재해처벌법 사내 캠페인을 진행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에어부산]

조직 개편 이후 안전 관리 강화를 위한 내·외부의 다양한 활동들도 진행하고 있다. 먼저 안전보건관리체계와 중대재해처벌법에 대한 주요 내용을 포스터로 제작, 사내 게시를 통해 전 직원의 안전보건 의식 고취를 도모하고 있다.

또한 지난 25일부터는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한 교육도 실시하고 있다. 임원과 각 부서장을 대상으로 관련교육을 진행해 관리감독자의 책임감을 강조했고, 일반 직원 대상으로는 업무에서의 안전의식 함양을 교육했다.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일에 맞춰 사내 캠페인도 실시한다. 27일 오전 에어부산 사옥에서 출근길 임직원들에게 핫팩과 중대재해처벌법에 대한 안내문을 나눠주며 직원들이 안전보건 관리체계에 대해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하였다.

외부 컨설팅도 실시하며 관리체계에 대한 보완에도 나섰다. 1월 한 달간 관계 기관과 외부 안전보건 전문 업체를 통한 컨설팅을 3회 실시해 에어부산의 안전보전관리체계에 대한 검토와 조언을 받았다.

안병석 에어부산 대표는 "고객과 직원의 생명과 안전은 에어부산이 최우선으로 지켜야 하는 가치이기에 안전수칙과 업무 절차를 철저히 준수하는 사내 문화가 정착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강길홍 기자(sliz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