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쓰오일, 지난해 역대 최대 영업이익 달성…2조3064억원


매출 27조4639억…유가상승 따른 재고평가 이익 영향

[아이뉴스24 강길홍 기자] 재작년 코로나19 사태로 1조원이 넘는 적자를 냈던 에쓰오일이 지난해에는 2조원이 넘는 영업이익으로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에쓰오일은 2021년 연간 실적이 매출액 27조4천639억원, 영업이익 2조3천64억원으로 집계됐다고 27일 밝혔다.

매출은 유가 상승에 따른 제품 판매단가 상승과 석유제품 수요 회복 영향으로 전년 대비 63.2% 상승했고, 영업이익은 정제마진 개선과 유가 상승에 따른 재고평가 이익 등의 영향으로 전년 대비 흑자로 전환됐다. 특히 영업이익은 사상 최대 규모다.

에쓰오일 잔사유 고도화시설 전경. [사진=에쓰오일 ]

사업부문 별로는 정유 부문 1조2천77억원, 석유화학 부문 2천770억원, 윤활기유 부문 1조17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지난해 순이익도 1조5천1억원으로 창사 이래 최고를 기록했다. 순이익은 주주들에 대한 배당, 재무건전성 강화 및 회사의 지속성장을 위해 준비 중인 2단계 석유화학 프로젝트인 ‘샤힌 프로젝트’ 재원으로 활용될 계획이다.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은 8조2천911억원, 영업이익은 5천567억원을 기록하며 2020년 4분기부터 5분기 연속 영업흑자 달성에 성공했다.

매출액은 유가 상승에 따른 판매가격 상승과 제품 판매량 증가로 전분기 대비 16.5%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지속된 수요회복으로 정제마진이 큰 폭으로 상승하면서 전분기 대비 1.3% 늘었다.

사업부문 별로는 정유부문은 3천476억원, 윤활기유는 2천396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석유화학부문은 코로나19 재확산 여파로 305억원의 영업손실을 봤다.

한편 에쓰오일은 올해 전망에 대해 "석유제품 재고수준이 과거 수년 내 최저인 가운데 설비 증설 규모를 초과하는 수요 성장이 이어지고 있다"며 "정유 부문에서 수익성 핵심 지표인 정제마진 상승세가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강길홍 기자(sliz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