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콕서 빛난 '마이크로 LED'…삼성전자,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 확대


'더 포레스티아스' 홍보관에 '더 월' 설치…총면적 140㎡ 규모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삼성전자가 '더 월'을 내세워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 확대에 속도를 낸다.

삼성전자는 태국 최대 부동산 개발 업체인 MQDC가 개발하고 있는 초대형 주택단지 '더 포레스티아스' 홍보관에 마이크로 LED '더 월'을 설치했다고 29일 밝혔다.

태국 방콕에 위치한 더 포레스티아스는 MQDC가 2017년부터 2023년까지 개발하고 있는 라이프스타일 스마트시티로, 주거지역뿐만 아니라 6성급 호텔과 문화센터·병원·기업 등 근린생활 시설이 대거 조성되는 태국 최대 부동산 개발 프로젝트다.

'더 포레스티아스' 홍보관 전경 [사진=삼성전자]

더 포레스티아스 홍보관에 설치된 더 월은 가로 12K·세로 8K 해상도, 약 2억 개 픽셀로 구성돼 초고화질을 지원한다. 가로 38.7m, 세로 3.6m 크기로 약 140㎡의 면적을 갖췄다.

특히 홍보관 전체를 4개의 면으로 둘러싼 360도 직사각형 스크린으로 설치했고, 초대형 화면의 화질을 동시에 처리할 수 있는 마이크로 프로세서와 세계 최고 수준의 모듈 조정 기술을 적용했다.

더 포레스티아스 홍보관은 29일 '비밀의 챔버'라는 이름으로 개관해 태국뿐만 아니라 동남아 고객을 대상으로 미래형 스마트시티의 모습을 소개하는 공간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키린 차땀띳 MQDC 사장은 "삼성전자의 초고화질 마이크로 LED 디스플레이 더 월을 통해 더 포레스티아스를 찾는 모든 고객들이 마치 내 앞에 있는 것과 같이 생생한 미래 주거 환경을 체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하혜승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삼성전자의 마이크로 LED 기술력을 통해 더 포레스티아스 방문객들에게 최상의 경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스마트시티를 조성하는 데 있어 다양한 디스플레이를 공급해 최고 수준의 단지를 조성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민지 기자(jisse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