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번리 꺾고 4위 도약…'풀타임' 손흥민, 22호골 무산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가 번리를 제물로 4위로 도약했다.

토트넘은 1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번리와의 2021-2022 EPL 37라운드 홈경기에서 해리 케인의 결승골을 앞세워 1-0으로 이겼다.

토트넘 홋스퍼의 해리 케인이 1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번리와의 2021-2022 EPL 37라운드 홈경기에서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연승과 함께 5경기 무패(3승 2무) 행진을 이어간 토트넘은 21승 5무 11패(승점 68)로 한 경기 덜 치른 아스널(승점 66)을 제치고 4위로 올라섰다.

토트넘이 연승에 성공하면서 4위까지 주어지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을 가져갈 주인공은 오는 23일 치러지는 리그 최종전에서 가려질 전망이다.

강등권 탈출을 노리는 번리는 승점 추가에 실패하면서 17위(승점 34)를 유지했다.

21골로 리그 득점 2위에 올라 모하메드 살라(리버풀·22골)와 득점왕 경쟁을 펼치고 있는 손흥민은 이날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지만 득점 사냥에 실패하면서 격차를 지우지 못했다.

지난 2월 맞대결에서 번리에 0-1로 덜미가 잡혔던 토트넘은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경기 초반부터 상대를 강하게 압박했다.

전반 11분 코너킥 상황에서 손흥민이 라이언 세세뇽과 패스를 주고받은 뒤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1분 뒤 케인이 루카스 모우라의 크로스를 머리에 정확히 맞혔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하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케인은 전반 16분에도 헤더로 득점을 꾀했지만 이번에는 수비수가 걷어냈다.

토트넘 공격을 막아내기 급급하던 번리는 전반 28분 맥스웰 쿠르네가 수비 뒷공간을 파고들며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지만 골키퍼 위고 요리스의 선방에 막혔다.

토트넘 홋스퍼의 해리 케인이 1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번리와의 2021-2022 EPL 37라운드 홈경기 전반 추가시간 페널티킥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토트넘은 전반 추가시간 0-0 균형을 무너뜨렸다. 번리 수비수 손에 공이 맞자 주심은 비디오판독(VAR) 끝에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그리고 키커로 나선 케인이 이를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0-1로 후반을 맞이한 번리는 전반과 달리 공격적으로 나서며 동점을 노렸다. 하지만 토트넘도 물러서지 않았다. 후반 11분 케인이 연거푸 슈팅을 가져가며 번리를 물러서게 했다.

번리는 후반 17분 애슐리 반스의 슈팅이 골대를 강타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손흥민은 후반 20분 왼쪽 측면을 파고든 세세뇽의 패스를 받아 득점 기회를 맞이했지만 번리 골키퍼 닉 포프의 슈퍼 세이브에 막혀 땅을 쳤다. 후반 36분 시도한 회심의 터닝 슈팅도 포프를 뚫어내지 못했다.

손흥민의 4경기 연속골은 무산됐지만 토트넘은 마지막까지 번리의 공격을 차단하며 시즌 마지막 홈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