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크푸르트, 유로파리그 우승…'차붐' 시절 이후 42년 만에 정상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독일 분데스리가 프랑크푸르트가 42년 만에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우승 트로피에 입을 맞췄다.

프랑크푸르트는 19일(한국시간) 스페인 세비야의 라몬 산체스 피스후안에서 열린 2021-2022 UEL 결승전에서 승부차기 접전 끝에 레인저스(스코틀랜드)를 꺾고 정상에 올랐다.

프랑크푸르트가 19일(한국시간) 스페인 세비야의 라몬 산체스 피스후안에서 열린 2021-2022 UEL 결승전에서 승부차기 접전 끝에 레인저스(스코틀랜드)를 꺾고 정상에 올랐다. [사진=뉴시스]

연장전까지 1-1로 비긴 프랑크푸르트는 승부차기에서 5-4로 레인저스를 따돌렸다.

프랑크푸르트는 1979-1980시즌 '차붐' 차범근 전 감독이 활약할 당시 UEL 결승전에서 묀헨글라트바흐를 꺾고 우승컵을 품은 바 있다. 그리고 42년 만에 트로피를 추가했다.

조별리그부터 결승까지 무패(7승 6무)를 달린 프랑크푸르트는 2018-2019시즌 첼시(잉글랜드), 2020-2021시즌 비야레알(스페인)에 이어 대회 역대 세 번째 무패 우승 기록을 세웠다.

공방 속에 전반을 0-0으로 마친 양 팀. 득점포는 후반전에 가동됐다.

선제골은 레인저스가 기록했다. 후반 12분 조 아리보가 프랑크푸르트 수비의 실수를 틈타 패스를 가로챘다. 그리고 왼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우승을 확정한 후 기쁨을 드러내는 프랑크푸르트 선수들. [사진=뉴시스]

프랑크푸르트는 후반 24분 라파엘 보레의 득점으로 균형을 맞췄다. 보레는 필립 코스티치의 낮은 크로스를 침착하게 마무리해 1-1을 만들었다.

1-1 흐름은 연장전까지 이어졌다. 그러나 득점이 나오지 않으면서 결국 승부차기로 이어졌다.

실축이 패배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 승리의 여신은 프랑크푸르트의 손을 들어줬다.

골키퍼 케빈 트랍은 레인저스의 네 번째 키커 애런 램지의 슛을 막아냈다. 그리고 프랑크푸르트의 키커 5명 모두 성공시키면서 짜릿한 우승을 맛봤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