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메양, 가봉 축구대표팀 은퇴…"13년 동안 자부심 갖고 뛰었다"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가봉 축구대표팀의 핵심 공격수 피에르-에므리크 오바메양(33·바르셀로나)이 대표팀 은퇴를 선언했다.

가봉축구협회는 19일(한국시간) 오바메양이 이틀 전 서한을 통해 대표팀 은퇴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오바메양이 가봉 축구대표팀 유니폼을 벗는다. [사진=뉴시스]

오바메양은 서한에서 "국가를 대표하는 자부심을 갖고 13년을 뛴 끝에, 대표팀 생활을 마무리하기로 했다"며 "좋을 때나 나쁠 때나 늘 응원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프랑스 라발 출생인 오바메양은 프랑스 21세 이하(U-21) 대표팀에서 활약하기도 했지만 2009년부터는 가봉 성인 대표팀을 택했다.

오바메양은 가봉 대표 선수로 13년간 A매치 72경기를 소화하며 30골을 기록했다. 이는 가봉 대표팀 역대 최다 득점 기록이다.

지난 1월 카메룬에서 열린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참가를 위해 대표팀에 합류한 오바메양.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반응과 정밀 검사 결과 심장 병변까지 발견되면서 경기를 치르지 못했다.

오바메양은 "데뷔를 한 날, '아프리카 골든볼'을 받은 날 등 좋은 기억을 모두 간직할 것"이라며 "이를 모든 이들과 공유한 건 잊을 수 없는 순간"이라고 전했다.

가봉 대표팀에서 뛴 아버지 피에르 오바메양에게도 감사함을 전했다. 오바메양은 "아버지처럼 되고 싶다는 꿈을 꾸게 해주셔서 감사하다. 아버지께서 자랑스러워하셨길 바란다"고 밝혔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