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솔루션, 美 플라스틱 업사이클링 스타트업 '노보룹' 지분 투자


글로벌 투자사들과 270억원 공동 투자…"친환경 기술 투자 확대"

[아이뉴스24 김종성 기자] 한화솔루션이 미국의 폐플라스틱 업사이클링 스타트업 '노보룹(Novoloop)' 지분 투자에 참여하며 친환경 기술 포트폴리오 확대에 나선다.

한화솔루션이 투자한 미국 노보룹 사의 업사이클링 소재 오이스트라(Oistre™). [사진=노보룹(Novoloop)]

한화솔루션은 2일 미국 캘리포니아에 위치한 스타트업 노보룹이 유치한 총 2천100만달러(약 270억)규모의 공동 투자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임팩트 벤처캐피털인 인비저닝 파트너스(Envisioning Partners)를 비롯해 미슬토 싱가포르(Mistletoe Singapore), 발로 벤처스(Valo Ventures) 등이 참여했다.

노보룹은 2015년 미란다 왕(Miranda Wang)과 제니 야오(Jeanny Yao)가 공동 창업한 회사다. 이 회사는 일회용 봉투 등의 소재인 PE(폴리에틸렌)의 분자구조를 분해해서 원료물질로 재구성하는 특허 기술로 신발, 자동차 부품 등에 사용되는 친환경 폴리우레탄(TPU)을 생산할 수 있다. 버려지는 플라스틱을 단순히 재활용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고부가 제품으로 업사이클링하는 기술이다.

노보룹은 이번 투자 유치에 따라 확보한 재원으로 업사이클링 TPU 제품인 오이스트라(Oistre™)의 상업화를 추진하고 이를 글로벌 의류 및 신발 제조사에 공급할 계획이다.

오이스트라는 재활용 소재를 사용하지 않은 기존 TPU 보다 생산과정에서 탄소를 최대 46% 적게 배출해 기후 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소재로 평가받고 있다. 노보룹은 오이스트라 생산 기술로 세계경제포럼(WEF)이 선정한 '2022년 가장 유망한 100대 기술선도기업' 명단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한화솔루션 관계자는 "전 세계적으로 플라스틱 폐기물 문제 해결의 중요성이 높아진 만큼, 이번 노보룹 투자를 통해 친환경 기술 포트폴리오를 확대하고 '업사이클링을 통한 플라스틱의 순환경제' 구축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김종성 기자(star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