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세계 기업 시총 22위…1년 새 7계단 하락


악재 많은 국내 증시 영향 받은 듯…애플 1위·MS 2위 차지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올해 3월 기준 삼성전자의 시가총액이 전 세계 주식시장에 상장된 기업 가운데 22위를 기록해 1년 전보다 시총 순위가 7계단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글로벌 회계업체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가 공개한 '2022년 글로벌 시가총액 100대 기업' 보고서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한국 상장사 가운데 유일하게 100대 기업에 포함됐다.

100대 기업은 PwC가 미국 블룸버그 데이터를 활용해 올해 3월까지 시총 기준으로 상장기업 순위를 집계한 결과다.

삼성 서초 사옥 [사진=아이뉴스24DB ]

삼성전자 시총은 3천420억 달러(약 437조7천600억원)로 1년 전(4천310억 달러) 대비 21% 감소했다. 순위도 지난해 15위에서 22위로 7계단 미끄러졌다.

삼성전자는 페이팔(-52%), 알리바바(-52%), 텐센트(-39%), 넷플릭스(-28%) 등과 함께 1년 사이 시총 하락 폭이 가장 큰 기업 10개에도 포함됐다.

이는 글로벌 인플레이션(물가상승)과 통화 긴축 우려,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국내 증시가 연초부터 흔들리면서 삼성전자 주가도 약세를 면치 못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PwC는 보고서를 통해 전체 시총의 70%를 미국 63개 회사가 차지했고, 기술기업 비중은 100대 기업 중 34%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기업별로 보면 애플이 시총 2조8천500억 달러로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마이크로소프트(MS), 3위는 사우디아라비아 아람코, 4위는 구글의 모기업 알파벳, 5위는 아마존, 6위는 테슬라가 각각 이름을 올렸다. 버크셔해서웨이(7위), 엔비디아(8위), 메타(9위), 대만 TSMC(10위)가 그 뒤를 이었다.

PwC는 "글로벌 경제 변동성에도 상위 100대 기업의 시총은 계속해서 증가해 2022년까지 1년간 총 35조2천억 달러를 기록할 전망"이라고 강조했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