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대형원전·SMR·원전해체 등 원전사업 로드맵 시동


원자력 전분야 관리체계 구축…윤영준 "원전 토탈 솔루션 프로바이더 도약"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현대건설은 한국형 대형원전 사업을 기반으로 소형모듈원전(SMR), 원전해체, 사용후핵연료 처리 등 원자력 전분야 관리체계 구축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5월 24일 美웨스팅하우스사와 미국형 대형원전(AP1000모델) 글로벌 사업 협력 체결식 장면 [사진=현대건설]

윤영준 대표이사는 최근 창립 75주년을 맞아 임직원에게 발송한 기념 메시지를 통해 "현대건설은 국내·외 최고의 원전사업 선진사들과 협력해 총체적인 원자력 벨류 체인을 구축하고 있다"며 "창의와 도전의 DNA로 글로벌 1위 '원전 토탈 솔루션 프로바이더'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건설은 국내외 한국형 대형원전 34기 중 22기를 시공하며 에너지산업의 핵심인 대형원전 부문에서 독보적인 입지를 다지고 있다. 1978년 고리 1호기를 시작으로 총 18기의 국내 원전사업을 수행함으로써 국내 건설사 가운데 가장 많은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현대건설은 지난달 24일 미국 웨스팅하우스사(社)와 전략적 협약을 체결하고 국내 기업 최초로 미국형 대형원전(AP1000모델) 사업의 글로벌 진출 기반을 마련했다.

현대건설은 이번 계약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프로젝트별 계약을 통해 차세대 원전사업 상호 독점적 협력 및 EPC 분야 우선 참여 협상권 확보 ▲친환경 탄소중립 사업 확장 ▲에너지 전환 사업 관련 다양한 사업 포트폴리오 구축 등 지속가능한 미래 사업의 초석을 다졌다.

현대건설은 차세대 원전사업의 핵심으로 주목받고 있는 소형모듈원전(SMR) 분야에도 주목했다. 지난해 말 미국 원자력 기업 홀텍 인터내셔널(Holtec International)과 소형모듈원전(SMR) 개발 및 사업 동반 진출을 위한 협약(Teaming Agreement)을 체결했다.

현재 개발중인 SMR-160 모델은 160MW급 경수로형 소형모듈원전으로서 사막, 극지 등 지역 및 환경적 제한 없이 배치가 가능한 범용 원전이다. 후쿠시마 사태, 테러 등과 같은 모든 잠재적 가상 위험 시뮬레이션을 거쳐 안전성을 검증받았다.

원전사업의 블루오션으로 일컬어지는 원전해체 분야에서도 한발 앞선 행보를 보이고 있다. 올해 4월 미국 홀텍사와 인디안포인트 원전해체 사업에 대한 협약을 체결하고 국내 기업 최초로 미국 원전해체 시장에 진출했으며 초기단계부터 전문인력을 파견해 해체사업 전반에 걸친 선진 기술을 축적할 예정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세계적인 원자력 에너지 기업들을 비롯해 국내 전문기관과 협력 관계를 구축하고 기술 및 사업역량을 강화하며 차세대 원전사업에 대한 대응체계를 갖췄다"며 "원전사업 다각화와 핵심 원천 기술을 확보해 글로벌 원전산업의 게임 체인저로서 위상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영웅 기자(her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