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지도에서 목적지 검색과 기차 예매 한 번에


'네이버 지도' 앱과 코레일 승차권 예매 시스템 연동 완료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네이버는 '네이버 지도' 애플리케이션과 한국철도공사(이하 코레일)의 승차권 예매 시스템 간 연동이 지난 1일 완료됐다고 4일 발표했다.

이용자가 네이버 지도 앱에서 목적지에 도달하는 길을 찾을 때 기차를 이용하는 경로가 있다면 승차권 예매까지 한 번에 진행할 수 있게 됐다. 예매가 가능한 기차는 코레일이 운영하는 ▲KTX ▲새마을호 ▲무궁화호 ▲ITX-청춘 ▲관광열차다.

[사진=네이버]

네이버 지도는 지난해 2월 코레일과 기차 정보 연동을 시작하며 국내 지도 서비스 중에선 최초로 장소 검색과 기차 예매를 모두 지원하는 플랫폼이 됐다. 다만 그간 이용자가 경로를 확인한 후, '기차 조회·예매' 탭에 들어가 기차 시간표를 확인·예매해야 했다. 이번 업데이트를 통해선 경로를 탐색하는 과정에서 확인할 수 있는 '예매' 버튼을 눌러 기차표를 쉽게 구매할 수 있게 됐다.

네이버 관계자는 "국내여행이 활성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본 업데이트는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사용자 편의성을 증진시킬 것으로 보인다"라고 기대했다.

네이버에 따르면 코로나19가 엔데믹화된 후 네이버 지도의 월간 '길 찾기' 횟수는 증가세로, 지난 6월의 총 길 찾기 횟수는 지난 2월 대비 45% 증가했다. 특히 장거리 이동 시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비중이 높은 10대부터 30대까지의 비율이 네이버 지도 사용자 중 55%에 달한다는 점에서 시너지 효과가 더욱 기대되는 대목이다.

이은실 네이버 지도 리더는 "장거리 여행 수요가 증가하는 여름 휴가철, 코레일과의 협업으로 네이버 지도의 편리함을 한층 증진시키게 됐다"면서 "네이버 지도는 장소추천 기술 및 적합 경로 탐색 기술을 통해 방문할 장소와 그에 도달하는 길을 제시하고, 다양한 교통정보 업체와의 협력을 통해 이동 행위 자체도 지원해 사용자 생활의 편리함을 높이는 앱으로 나아가고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선훈 기자(kre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