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윤핵관이 날 공격하는 건 명백… 불편하면 전대 이겨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오는 7일 성 상납 증거인멸교사 의혹 관련 당 중앙윤리위원회 심사를 앞두고 고조되고 있는 소위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과의 갈등과 관련해 "윤리위와 관계없이 윤핵관이라는 세력에서 (공격이) 들어오는 게 명백하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윤리위 심의가 당 대표를 흔들려는 시도로 보는가'라는 취지의 질문에 "윤리위의 시도인지는 모르겠지만 징계 절차 시작 이후 혁신위에 대한 공격도 그렇고, 우크라이나에 간 것도 사적인 일정으로 간 것처럼 공격이 들어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리위 뒤에 윤핵관이 있다고 보는가'라는 질문에는 "윤리위가 이러는 김에 '우리가 하자'고 누가 판단할 수도 있다"며 "연관 관계는 파악 못했지만 까마귀가 날았는데 배가 떨어졌다"고 말했다.

윤핵관의 공격과 '윤심(尹心·윤 대통령의 의중)'의 연관성에 대한 물음에는 "저는 거기에 대해 어떤 판단도 하지 않는다"며 "피상적으로 드러난 것만 보기에는 전혀 그런 징후가 없다. 다선 의원들도 있지만 소위 윤핵관이라고 불리는 분들이 왜 그런 행동을 하는지 저는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분들이 하는 행동 자체가 무엇을 바라고 하는 것이냐에 대해 저는 해석할 수 없다. 보통 어떤 분들이 저한테 지적하면 반격만 한다"며 "방어적 성격의 선제 타격 정도"라고 설명했다.

이른바 '이준석 스타일'에 윤핵관이 거부감을 갖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일각의 분석을 두고는 "그게 불편하면 나중에 그것에 반대되는 방향으로 해서 전당대회에서 이기면 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제 발언, 당 운영 스타일은 1년 동안 변한 게 없고, 전당대회 때도 이렇게 하겠다고 해서 저는 했다"며 "그게 불편하면 그것에 반대되는 지향점을 갖고 전당대회에서 이겨야 한다. 실제로 저와 반대되는 지향점을 걸고 나온 전당대회 후보들이 저에게 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 게 당의 노선투쟁인데, 선거 과정 중에는 아무 말 없다가 지금 와서 갑자기 선거 끝나고 '이런 리더십이 안 된다'는 것은 이율배반적"이라고 덧붙였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