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코비, 알뜰폰 사업 성장세 지속…하반기 전망도 '맑음'


올해 평균 월 매출 50억원 상회

[아이뉴스24 고정삼 기자] 인스코비 알뜰폰 사업이 월별 매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15일 인스코비에 따르면 회사의 알뜰폰 사업은 7월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5.6% 증가한 58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올해 최대 월 매출이다. 현재 잠정 집계 중인 8월도 7월의 최대 실적 추이를 유지할 것으로 회사 측은 내다보고 있다.

 인스코비 알뜰폰 사업이 월별 매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사진은 인스코비 CI. [사진=인스코비]
인스코비 알뜰폰 사업이 월별 매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사진은 인스코비 CI. [사진=인스코비]

이 같은 실적 성장세는 시니어 대상 서비스로 이름을 알린 알뜰폰이 1천200만 가입자를 바라보는 국민 서비스로 등극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기존 이통사 고가 요금제에 대한 부담으로 자급제 폰을 선호하는 MZ(밀레니얼+Z)세대와 외국인 관광객 등을 중심으로 다양한 연령층에서 이용자가 증가하는 추세이기 때문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무선 통신망 가입자 수'에 따르면 국내 알뜰폰 가입자 수는 지난 7월 기준 1천185만명을 기록했다. 지난해 1천만명 돌파 후 더욱 성장했다. 최근 금융업계도 알뜰폰 시장에 참여하며 연내 가입자는 1천300만명까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하반기 실적 성장도 기대된다. 최근 출시한 삼성전자 신형 폴더블폰 '갤럭시Z플립4·Z폴드4' 흥행에 이어 지난 8일 애플 아이폰14 시리즈 공개에 따른 추가적인 수혜가 기대된다

특히 갤럭시와 아이폰 등 신형 스마트폰 주력 소비층인 MZ세대를 중심으로 자급제 구매자가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알뜰폰 시장 유입자는 더욱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시장 조사기관 컨슈머인사이트에 따르면 지난해 하반기 스마트폰 자급제 단말기 구매자는 전체의 35% 수준이다. 알뜰폰 요금제 이용자중 90%는 자급제 단말기를 구매해 사용했다. 또한 알뜰폰요금제 이용자 중 10대~30대는 54% 수준으로 집계 개시 이후 처음으로 절반을 넘어섰다.

인스코비 관계자는 "올해 월별 매출액이 50억원을 상회하는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만큼, 지난 한 해 매출액은 무난히 넘을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며 "하반기 아이폰14, 갤럭시Z 플립과 폴드 시리즈 판매가 본격화될 것으로 보이는 만큼, 알뜰폰 사업 성장세는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고정삼 기자(jsk@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