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디지털 우수고객 토탈케어서비스 'S라운지' 출시


자산 또는 거래규모가 일정 수준 이상인 디지털 고객 25만여명

[아이뉴스24 고종민 기자] 삼성증권이 디지털(온라인) 우수고객을 대상으로 맞춤형 토탈케어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는 'S.Lounge'를 오픈했다고 26일 밝혔다.

삼성증권은 팬데믹 이후 비대면 디지털 고객, 이중에서도 특히 자산규모와 거래규모가 크고 다양한 정보니즈를 가진 우수고객들이 크게 증가함에 따라 이들의 만족도 제고를 위한 새로운 서비스 개발을 추진해 왔다.

삼성증권이 26일 디지털(온라인) 우수고객을 대상으로 맞춤형 토탈케어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는 'S.Lounge'를 오픈했다. [사진=삼성증권]

서비스 개발은 철저히 고객 니즈 기반으로 진행됐다. 서비스 개발을 위해 진행된 삼성증권 고객 조사 결과에 따르면 설문 응답고객의 87%가 비대면 거래를 하고 있음에도 'PB상담이 필요하다'고 응답했으며, 고수 투자자들의 투자현황을 확인하고 싶다는 니즈도 67%로 높게 나타났다.

일반적인 주식 관련 투자 정보 외에도 비상장·사모상품·부동산 등에 대한 관심분야 맞춤 정보 니즈와 절세 관련 상담에 대한 니즈도 높게 조사됐다.

삼성증권은 도출된 고객니즈를 기반으로 10개의 엄선된 특화 서비스를 개발했고, 26일부터 일정한 기준의 자산규모 또는 거래금액을 넘어서는 우수고객 25여만명을 대상으로 제공한다.

'S.Lounge' 서비스는 삼성증권의 모바일앱 'mPOP'에 들어가면 이용할 수 있으며 크게 세가지 라운지로 구분된다.

'컨설팅 라운지' 메뉴에 들어가면 디지털채널로 거래하는 비대면 고객은 디지털PB에게 전화해 투자상담과 업무처리 등을 원스톱으로 처리할 수 있는 '바로상담'을 할 수 있다. 또한 투자관련 궁금증과 고민을 자신이 원하는 시간을 예약해 전문가와 전화상담으로 풀어볼 수 있는 '분야별 예약 상담' 서비스 등을 제공받을 수 있다.

상담은 국내외 주식 뿐 아니라 금융상품, 연금, 파생상품 등 자산관리 전반의 폭넓은 내용에 대해 가능하다.

'투자정보 라운지' 메뉴 이용 고객은 직접 선택한 맞춤 투자정보를 구독 서비스 형태로 제공받을 수 있다.

종목명, 해외국가명, 애널리스트명, 이슈테마 등 고객이 받고 싶은 정보유형을 선택하면, 선택한 분야의 애널리스트가 주요 이슈에 대해 작성한 코멘트를 고객의 휴대폰에 팝업메시지 형태로 실시간 제공해 드리는 '리서치톡'이 특화됐다. 아울러 삼성증권 리서치가 커버하지 않는 중소형주나 비상장주에 대해 외부기관과 제휴를 통해 제공하는 '리포트플러스'와 삼성증권 고객 중 고액자산가, 주식투자고수 등이 선택한 투자자산을 TOP10 랭킹차트 형태로 보여주는 '랭킹 인사이트' 등이 '투자정보 라운지'의 주요 서비스로 손꼽힌다.

마지막으로 차별화된 콘텐츠를 강연 형태로 듣고 싶은 고객들은 '세미나 라운지'를 이용하면 된다.

이 메뉴를 통해 삼성증권 전문가들이 국내외 주식이나 금융상품과 관련된 주요 이슈를 주제로 개최하는 라이브 세미나를 시청하고 실시간 질의응답에도 참여할 수 있다.

김태영 삼성증권 디지털부문장 상무는 “디지털로 거래하는 고객이 급증하면서 고객의 자산규모와 투자대상, 정보니즈 등도 과거와는 비교가 되지 않을 만큼 빠르게 확대되고 있다”며 “그간 자산관리시장의 선도사로서 쌓아온 노하우를 녹여낸 고품격 서비스 'S.Lounge'를 내놓은 것도 바로 이런 고객들께 타사와는 완전히 차별화된 만족감을 드리기 위한 시도”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 론칭한 서비스가 국내 증권업계에서 '프리미엄 디지털 서비스'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서비스들을 지속적으로 추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자산이나 거래규모가 큰 디지털 고액자산가 고객을은 'S.Lounge' 기본 서비스에 더해 각 영역에서 보다 프라이빗하고 전문화된 'S.Lounge VIP'서비스를 추가로 받을 수 있다.

먼저, 전화로 고액자산가만 전담해 상담하는 디지털SNI팀이 연결된다. 디지털 SNI팀은 기본적인 투자상담 외에도 비상장주식, 전문투자자, 종합 세무상담 등이 가능한 특화조직이다.

아울러 필요한 경우 '전문가 프로 컨설팅' 서비스를 신청해 본사 전문컨설팅 직원과 1:1 상담을 할 수 있도록 했다.

/고종민 기자(kjm@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