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파마, 변이바이러스 코로나19 mRNA백신 전임상 ‘중화항체 확인’


자체 생산 후보물질 ‘BP-303’의 마우스 유효성 평가

[아이뉴스24 고종민 기자] 바이오파마가 보건복지부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신약개발사업 비임상 지원사업 과제로 수행중인 코로나19 변이바이러스 대응 mRNA 백신의 동물실험(마우스)에서 우수한 중화항체 형성능을 확인했다고 27일 밝혔다.

바이오파마가 변이바이러스 고로나19 mRNA 백신 전임상에서 중화항체를 확인했다고 27일 밝혔다. [사진=바이오파마]

바이오파마 연구소 관계자는 “면역원성이 높아 변이바이러스 대응성이 높고 항체의존면역증강에 의한 부작용이 적은 것으로 알려진 삼량체 RBD mRNA를 세포내로 전달시켰다”며 “세포수준에서 RBD 단백질의 발현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동물실험 결과는 당사에서 생산한 리포좀을 이용해 mRNA를 효과적으로 전달시켜 체내에 중화항체를 형성시킬 수 있음을 확인한데 그 의미가 있다”며 “현재 오미크론과 델타 슈도바이러스를 이용한 중화항체 역가 시험도 진행 중”이라고 강조했다.

바이오파마의 자체 생산 후보물질인 BP-303은 SARS-CoV-2 스파이크단백질 중 삼량체수용체결합영역(trimeric RBD)만을 이용해 개발 중인 mRNA 기반 변이바이러스 백신후보물질이다.

최창욱 바이오파마 회장은 “최근 다가 개량백신의 허가와 함께 당사도 국산 다가백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이번 삼량체 mRNA 백신은 정부의 지원을 받아 개발 중인 백신이며, 날이 갈수록 진화하는 코로나19 변이바이러스에 대응할 새로운 국내 생산 mRNA 백신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고종민 기자(kjm@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