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공공기관 주민번호 보호 강화"


행안부, CPO 워크숍·개인정보보호 컨퍼런스 개최

공공기관의 주민등록번호 보호대책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행정안전부(장관 이달곤)는 14일 서울교육문화회관에서 '09년 하반기 개인정보관리책임관(CPO) 워크숍'과 '공공기관 개인정보보호 컨퍼런스'를 동시 개최하고, 공공기관 개인정보보호 강화에 나서겠다고 발표했다.

CPO 워크숍에서는 공공기관의 주민번호 유출과 오·남용 방지를 위해 행안부가 추진중인 주민등록번호 보호 종합대책의 주요내용과 추진현황 등이 상세히 소개됐다.

우선, 정부는 공인인증서를 주민등록번호 대체수단으로 활용하고, 법령서식상 주민등록번호 사용을 제한해 무차별한 수집을 막겠다는 계획이다.

오는 2010년에는 웹사이트에 콘텐츠를 올리는 과정에서 주민등록번호 등 개인정보가 게시되지 않도록 사전 차단하는 소프트웨어를 개발, 중앙 행정기관과 지자체를 대상으로 배포할 계획이다.

또 2010년까지 행안부 주민등록 데이터베이스(DB) 시스템, 232개 시·군·구 주민 DB시스템 등을 단계적으로 암호화할 예정이다. 주민등록번호 유출 공공기관과 사업자도 공개해 경각심을 제고한다는 방침이다.

행안부 개인정보보호과 김상광 서기관은 "주민등록번호 수집을 최소화하고 유출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주민등록번호 대체수단인 '아이핀(I-PIN)'을 적극 도입해야 한다"며 "2012년까지 전체 공공기관에 단계적으로 아이핀 도입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이핀은 9월 기준 중앙 부처, 지자체 등 총 1천840개 웹사이트에 적용된 상태다.

아울러 올해 8회째인 공공기관 개인정보보호 컨퍼런스에서는 ▲개인정보보호를 위한 보안서버 도입과 운영방향 ▲해킹기법, 개인정보 취약점에 대한 대책 등이 소개됐다.

행안부 이필영 개인정보보호과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공공기관이 개인정보보호 인식을 강화하고, 관리능력을 높일 수 있길 바란다"며 "각 공공기관은 주민등록번호 보호 대책 등을 숙지, 개인정보가 안전하게 관리될 수 있도록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중앙행정기관 및 지방자치단체, 산하기관의 CPO와 실무자 등 약 700여명이 참석했다.

서소정기자 ssj6@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