틸론, 피앤디아이앤씨와 총판 계약 체결


VDI 등 제품 포함…"전국 단위 파트너 체계 강화할 것"

[아이뉴스24 최은정 기자] 틸론(대표 최백준, 최용호)은 피앤디아이앤씨(대표 최경태)와 데스크톱 가상화(VDI) 제품 총판 계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발표했다.

피앤디아이앤씨는 이동통신사, 기간 통신사, 방송사, 은행, 공공기관 등의 핵심 사업망에 네트워크·보안 구축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또 이를 필두로 네트워크통합(NI) 컨설팅으로 사업 분야를 확대하는 중이다.

이번 총판 계약을 기반으로 틸론은 전국 단위의 협력 파트너 체계를 강화해 VDI 중심으로 변화하고 있는 디지털워크 시장에서 초기 주도권을 잡겠다는 포부다. 이를 통해 국내는 물론 해외 시장에서 높은 성장세를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최경태 피앤디아이앤씨 대표(왼쪽)와 최용호 틸론 대표의 모습. [사진=틸론]

최백준 틸론 대표는 "국내외 다수 산업별 스마크워크 및 클라우드 업무 전환 사업에서 틸론 기술력이 객관적으로 입증됐다"며 "네트워크와 보안 구축사업의 최강자인 피앤디아이앤씨와 협력을 통해 본격적인 시장 공략에 나설 전략"이라고 말했다.

최경태 피앤디아이앤씨 대표는 "기존 보안과 네트워크 사업에 틸론의 솔루션을 보강해 보다 공격적인 고객 영업으로 다양한 고객층을 확보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한 단계 성장하는 기업이 되겠다"고 했다.

/최은정 기자(ejc@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