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나물 없는 콩나물국"…부실 급식 논란, 軍 이어 중학교도


울산의 한 중학교에서 '부실 급식'에 대한 지적이 나왔다. [사진=서휘웅 울산시의원 ]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격리 병사 등 국방부의 부실 급식이 논란을 불러일으킨 가운데 중학교에서도 부실 도시락이 나왔다는 지적이 나왔다.

24일 서휘웅 울산시의원은 노옥희 교육감을 상대로 진행된 서면 질문에서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학교에서 도시락 급식을 받은 울산 모 중학교의 반찬 내용물이 매우 부실했다"며 "시교육청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 의원이 공개한 사진에는 콩나물이 없는 콩나물국과 부족한 반찬 등이 담겼다. 서 의원은 이를 꼬집으며 교육청의 현장 조사를 요구했다.

또한 도시락 급식이 부실한 원인을 "학교와 도시락 공급 업체 간 계약상 문제로 보인다"고 지적하면서 "애초 도시락 공급 계약 단가가 너무 낮았고 공급 수량을 학교 측에서 일방적으로 줄이면서 부실 급식이 이뤄진 것"이라고 분석했다.

서 의원은 "학교 계약 관계 등 문제점들을 신속히 파악해 근본적인 제도 개선에 나서야 한다"면서 "학교를 관리하는 교육청이 대책을 마련해 답변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에 울산시교육청은 "학교 급식은 '직영 급식'이 원칙이지만 부득이하게 도시락으로 급식을 할 경우 '당일 조리 당일 급식'을 원칙으로 '학교 급식 영양관리 기준'의 영양기준을 준수하도록 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해당 학교에 대해선 "신속한 현장 조사를 통해 계약과 납품 전 과정을 면밀히 조사해 재발 방지책을 마련하고 모든 학교에 부실 급식이 이뤄지지 않도록 안내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앞서 코로나19로 격리된 장병들의 부실한 급식에 대한 논란이 일어났다. 군 고발 관련 커뮤니티에 여러 차례 문제 제기가 일어나자 국방부는 식사량과 여유분의 비축량을 확보하는 등 대책을 내놨다.

/유지희 기자(y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