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오징어톡', 출시 10주 만에 180만봉 판매 돌파


홈술족·육퇴간식 등으로 인기…1분에 17개씩 판매

[아이뉴스24 김승권 기자] 오리온은 신제품 '마켓오 오징어톡'이 맥주안주로 인기를 얻으며 출시 10주 만에 누적판매량 180만개를 돌파했다고 9일 밝혔다. 1분에 17개씩 팔린 셈으로, 매출액으로는 약 20억원에 달한다.

마켓오 오징어톡은 감자 전분을 넣어 만든 얇고 길쭉한 스틱 모양에 오징어 원물을 넣어 '구운 오징어'의 감칠맛을 리얼하게 살린 제품이다. 장수 브랜드인 '오징어땅콩'에서 쌓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오징어 채를 잘게 썰어 넣어 오징어 풍미를 극대화했다.

간장과 은은한 버터 향을 더해 기분 좋은 '단짠(달콤+짭짤)' 맛을 선사하며 톡톡 끊어 먹는 식감도 특징이다. 가정에서 간편하게 맥주를 즐기는 '홈술족' 뿐만 아니라 '육퇴(육아퇴근)' 간식 및 캠핑 간식으로도 많은 인기를 모으고 있다.

오리온 마켓오 오징어톡 [사진=오리온]

'마켓오'는 2008년 브랜드 론칭 이후 '리얼브라우니', '리얼치즈칩' 등 원재료 본연의 맛을 살린 제품을 출시하며 큰 인기를 끌었다. 지난해에는 감자 본연의 깊고 진한 풍미를 그대로 살린 '마켓오 감자톡'을 선보여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기존 감자톡과 신제품 오징어톡이 동반 인기를 끌며 '마켓오 톡'의 전체 매출도 식품업계에서 히트상품으로 분류되는 월 10억대에 성공적으로 진입하게 됐다.

오리온 관계자는 "마켓오 오징어톡은 '톡' 끊어 먹는 오독한 식감에 구운 오징어의 감칠맛이 홈술족, 혼술족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며 "오징어톡, 감자톡 등 ‘마켓오 톡’ 제품이 월 10억대 히트 브랜드로 도약한 만큼 안주형 스낵 시장 공략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승권 기자(peac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