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우는 소리에 출동했더니…청양 컨테이너 화재 4명 사망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충남 청양의 한 사무실용 컨테이너에서 불이 나 4명이 숨졌다.

19일 충남소방본부와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46분께 청양군 화성면 장계리 화성농공단지 내 한 컨테이너에서 불이 난 것을 경찰이 목격하고 119에 알렸다.

4명이 숨진 충남 청양 컨테이너 화재 현장 [사진=충남도 소방본부 제공]

경찰은 누군가 다투는 듯한 소리가 들린다는 신고가 접수돼 출동한 상황이었다. 청양경찰서 관계자는 "누군가 경찰에 신고를 했는데 말은 하지 않고 '악, 악'하는 비명소리만 들렸다"며 "이후 신고자에게 다시 연락했지만 전화를 받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소방 당국은 소방관 등 인력 41명과 장비 15대를 동원해 불을 껐다.

컨테이너 안에서 3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시신은 신원을 확인하기 어려울 정도로 심하게 훼손된 것으로 알려졌다.

밖에 쓰러져 있던 1명은 전신 화상을 입고 심정지 상태로 닥터 헬기를 이용해 화상전문병원으로 옮겨 졌으나 숨졌다.

숨진 남녀 4명은 각각 부부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 주변에서는 흉기와 인화성 물질도 발견됐다.

불이 난 컨테이너는 한 농업법인이 사무실 용도로 마련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사망자들의 신원 파악에 나서는 한편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하고 방화 가능성 등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