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국감] 해외업체의 1천300억 원전 부품 ‘먹튀’…한수원은 뒷짐만


양정숙 의원 “2017년 16억2천만→올해 같은 기간 739억 6천만원, 49배 급증”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해외 원전 부품업체가 1천300억원의 불합격 원전 부품을 납품한 뒤 돈만 챙겨 ‘먹튀’ 논란이 일었다. 이 과정에서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은 뒷짐만 진 채 책임을 회피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국수력원자력이 해외기업으로부터 구매한 원전 부품 중 품질 증빙 서류를 받지 못해 1천288억 원 규모의 부품이 창고에 내버려 두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양정숙 의원(무소속)이 21일 한수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2017년부터 2021년 9월 말 현재까지 최근 5년 동안 한수원이 해외 업체에 자료보완 요구(DNN) 발행 건이 총 1천517건으로 이 중 25%인 380건이 해외 구매 자재 중 인수검사에서 불합격해 서류보안이 필요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 불합격 부품 금액만 1천288억4천100만 원에 달한다.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국정감사에서 고개를 숙이고 있다.

이들 부품에 대한 자료보완 요구 건수는 2017년에 10건, 2018년 15건, 2019년 21건이었는데 2020년에 108건으로 껑충 뛰었고, 올해 9월 말 현재까지 226건으로 5년 전인 2017년에 비해 23배가량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재 금액별로는 2017년 16억2천만, 2018년 62억, 2019년 81억600만, 2020년 335억5천600만원에 달했고 올해 9월말 현재까지 793억6천만원으로 5년 전보다 무려 49배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수원이 해외 업체로부터 원전 부품을 구매하면 국내에서 인수검사가 진행되는데, 이때 시험성적서 등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을 경우 해외 업체에 자료보완 요구서를 발송한다. 이후 이에 대한 답변서가 도착하기 전까지는 이들 자재를 사용하지 못한다.

양정숙 의원실 측은 “이처럼 불량서류 문제가 반복되는 이유는 해외 업체로부터 자재를 구매할 때 인수검사 전에 대금 지급을 모두 완료했기 때문으로 인수검사 때 품질서류 미흡으로 불합격돼도 납품업체의 적극적 서류 보완을 기대하기 힘든 구조”라고 설명했다.

양정숙 의원은 “한수원은 자체 감사에서도 이런 문제가 지적돼 왔는데 서류정리시스템만 구축했을 뿐 별다른 조처를 하지 않고 있다”며 “인수검사 제도의 허점을 이용한 해외 업체들의 먹튀 논란으로 인해 매년 수백억 원의 예산이 낭비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수원이 환불 조항을 구체화하거나 보다 강화해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먹튀 논란을 해소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종=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