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사리오 '2홈런 4안타 4타점' 펄펄 애틀랜타 NLCS 3승 1패 리드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애틀란타 브레이브스가 에디 로사리오의 활약에 힘입어 LA 다저스를 벼랑 끝으로 몰았다.

애틀랜타는 2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다저스와 2021 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 7전 4승제) 4차전 원정 경기에서 9-2로 이겼다.

애틀랜타는 이로써 다저스에 시리즈 전적 3승 1패로 앞서며 월드시리즈 진출에 단 1승 만을 남겨두게 됐다. 애틀랜타 승리 주역은 좌익수 겸 5번 타자로 선발 출전한 로사리오다. 그는 이날 5타수 4안타(2홈런) 4타점 3득점으로 맹활약했다.

애틀랜타 에디 로사리오는 21일(한국시간) 열린 LA 다저스와 NLCS 4차전에서 홈런 2방을 포함해 4안타 4타점 3득점으로 활약하며 소속팀의 9-2 승리를 이끌었다. 애틀랜타는 이날 승리로 다저스에 시리즈 전적 3승 1패로 앞서며 월드시리즈 진출에 1승 만을 남겨두게 됐다. [사진=뉴시스]

애틀랜타는 2회초 대포 두 방으로 기선제압했다. 선두타자로 나온 로사리오와 애덤 듀발이 다저스 선발투수 훌리오 우리아스에 연속타자 홈런을 쳐 2-0으로 리드를 잡았다.

3회초에도 선두타자 프레디 프리먼이 솔로 홈런을 쏘아 올려 추가점을 냈고 이후 2사 1, 3루 기회에서 족 피더슨이 적시타를 쳐 4-0으로 달아났다. 5회초에는 듀발이 희생 플라이를 쳐 5-0을 만들었다.

다저스는 5회말 우리아스를 대신해 타석에 나온 A. J. 폴락이 2타점 적시타를 쳐 2-5로 추격했다. 그러나 애틀랜타 타선은 식지 않았다. 9회초 프리먼의 적시 2루타에 이어 로사이로가 3점 홈런을 쳐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다저스는 우리아스가 5이닝 동안 8피안타(3피홈런) 5실점으로 흔들리면서 코너에 몰렸다. 반면 애틀랜타는 이날 불펜 데이를 치렀으나 마운드가 다저스 타선을 4안타 2실점으로 잘 막았다.

두 팀의 5차전은 22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