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진욱 OK금융그룹 감독 '리시브 나누기' 고민 중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차라리 잘 된 것 같아요." 남자프로배구 OK금융그룹은 지난 17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현대캐피탈과 원정으로 2021-22시즌 도드람 V리그 팀의 첫 경기를 치렀다.

경기 전 무게 중심은 OK금융그룹쪽으로 기울었다. 현대캐피탈은 외국인선수 로날드 히메네스(콜롬비아)가 왼쪽 대퇴부 부상으로 경기에 당분간 나오지 못한다. 반면 OK금융그룹은 올 시즌 최고의 외국인선수로 꼽히는 레오(쿠바)가 이날 정상적으로 코트에 나왔다.

OK금융그룹은 출발은 좋았다. 접전 끝에 1세트를 가져오며 기선제압했다. 그런데 2세트부터 경기가 잘 풀리지 않았다. 국내 선수로만 뛴 현대캐피탈이 오히려 코트 안에서 더 힘을 냈다.

석진욱 OK금융그룹 감독이 지난 17일 열린 현대캐피탈과 원정 경기 도중 타임아웃 시간에 맞춰 선수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결국 OK금융그룹은 2~4세트를 연달아 내주면서 세트 스코어 1-3으로 졌다. 석진욱 OK금융그룹 감독은 "첫 경기이고 그럴 수 있다고 본다"면서 "차리리 잘됐다고 본다. 패턴을 바꿀 수 있는 계기라고 본다"고 말했다.

석 감독이 그렇게 언급한 이유는 있다. OK금융그룹은 지난 시즌도 그랬고 최근 몇 년 동안 팀은 초반은 잘 나갔다. 김세진 전 감독(현 KBS N스포츠 배구해설위원)이 지휘봉을 잡고 있고 석 감독이 수석코치로 있던 때도 그랬다.

그런데 공교롭게도 팀은 리그 후반부들어 힘이 빠졌다. 시즌 초반 벌어놓은 승수를 까먹는 일이 잦았다. 그러다보니 OK금융그룹은 한동안 봄 배구와 인연이 닿지 않았다.

지난 시즌 오랜만에 봄 배구 진출에 성공했으나 역시나 초반과 견줘 후반 성적은 떨어졌다. 석 감독은 "예전에는 시즌 초반에 좀 더 초점을 맞췄다"며 "그러나 올 시즌은 조금 변화를 줄 계획을 세웠다.

그러기 때문에 시즌 첫 경기 패배가 크게 신경쓰이진 않는다. 그러나 21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리는 우리카드와 맞대결은 조금 다르다.

OK금융그룹 조재성(오른쪽)이 지난 17일 열린 현대캐피탈과 원정 경기 도중 공격 득점을 올린 뒤 환호하고 있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홈 개막전이기도 하고 이날부터 제한된 숫자지만 홈 관중 20%가 경기장 입장이 가능하다. 석 감독과 선수들 입장에서는 승리 그리고 올 시즌 첫 승에 대한 염원이 있다.

우리카드 역시 마찬가지다. 우리카드는 16일 열린 대한항공과 원정 경기에서 1-3으로 졌다. OK금융그룹전에서 패한다면 2연패에 빠지면서시즌 초반 발걸음이 무거워진다.

석 감독은 우리카드전을 앞두고 한 가지 고민이 있다. 현대캐피탈전을 통해 드러난 문제점이다. 당시 '주포' 레오는 세트가 진행될 수록 리시브 참여율이 떨어졌다.

석 감독은 "세트를 치르면서 조재성이 아포짓 스파이커(라이트) 자리에서 리시브에 들어가는 횟수가 늘어났다"면서 "그러다 보니 (조)재성이가 라이트에서 자리를 잘 잡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했다. 재성이도 좀 혼란스러워하는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우리카드 역시 전력 분석을 통해 OK금융그룹의 약점을 공략할 게 분명하다. 목적타 서브로 리시브 라인을 흔들어 레오와 조재성 쌍포가 동시에 활약하는 상황을 최대한 줄이려고 한다. 석 감독은 "리시브에서 활용법을 좀 더 잘 찾아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OK금융그룹 레오(오른쪽)가 지난 17일 열린 현대캐피탈과 원정 경기 도중 상대 블로킹 사이로 스파이크를 시도하고 있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