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방역체계 26일부터 적용…코로나19 확진돼도 1주일만 격리


광주·전남·평택·안성 등 4개 지역에 한해 새 방역체계 실시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방역 부담을 줄이기 위해 오는 26일부터 새로운 방역체계를 시행한다. 정부는 우선 오미크론 변이가 이미 우세종으로 자리 잡은 광주·전남·평택·안성 등 4개 지역에 한해 새 방역체계를 시행키로 했다.

전날(23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정부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확진자의 경우 격리 기간을 기존 10일에서 7일로 축소키로 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가 7일 0시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717명이라고 밝힌 가운데, 같은 날 오후 1시 서울 서초구 강남역 10번 출구 앞 임시선별진료소에 PCR 검사를 받기 위해 시민 수십여 명이 줄을 서 있다. [사진=김태헌 기자]

새 방역체계에서 가장 큰 변화는 검사·치료 체계다. 지금은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될 때엔 별다른 제한 없이 모든 이들이 선별진료소(보건소·선별검사소)에서 PCR 검사를 받을 수 있다.

하지만 방역당국이 본격적인 오미크론 대응 단계로 전환하면서 고위험군(역학 연관자, 의사 소견서 보유자, 60세 이상, 자가검사키트 양성자, 신속항원검사 양성자) 대상자만 선별진료소에서 PCR 검사를 받을 수 있다.

고위험군이 아닌 경우엔 지금처럼 자유로운 PCR 검사가 제한된다. 즉 고위험군이 아닌 이들은 선별진료소에서 자가검사키트를 이용해 코로나19 확진 여부를 검사해야한다. 여기서 양성 진단이 나올 경우에만 동일 기관에서 PCR 검사를 받을 수 있다.

다만 고위험군이 아니라도 발열 등 증상이 있을 땐 동네 호흡기클리닉을 방문해 신속항원검사를 받을 수 있다. 이 경우에도 양성 판정이 나올 경우만 해당 기관 또는 선별진료소에서 PCR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