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올해 나노·소재기술개발에 3천158억 투자


과기정통부, 국가필수전략기술 확보

2022년 나노와 소재기술개발사업 개요. [사진=과기정통부]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정부가 올해 나노와 소재기술개발에 3천158억원을 투자한다. 이를 통해 국가필수전략기술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임혜숙)는 26일 ‘2022년도 나노와 소재기술개발사업 신규과제 선정계획’을 공고한다. 나노와 소재기술개발사업은 과기정통부 소재·부품·장비(소·부·장) 대표사업이다. 2019년 일본 수출규제를 계기로 규모가 크게 증가했다. 최근 기술자립과 미래기술 확보에 성과를 보이고 있다.

올해는 2021년보다 2천879억원에서 약 10% 늘어난 3천158억원을 나노·소재기술개발사업에 투입될 예정이다. 2022년에는 미래선도형 기술개발에 보다 초점을 둬 미래기술연구실 30개, 국가핵심소재연구단 15개 등 총 55개 신규과제를 추진한다.

미래기술연구실은 10년 이후의 신산업 선점을 위한 소‧부‧장 기술난제 극복을 목적으로 현재 총 34개 연구실이 운영 중이다. 2022년에는 ‘혈관 치료용 생분해성 금속 소재’ ‘실감형 메타버스 구현 센서’ ‘폐플라스틱 자동 선별 기술’ 등 65대 소‧부‧장 미래선도품목 확보와 미래기술 트렌드 기반 창의적 연구에 30개 신규과제를 지원할 계획이다.

2022년 나노와 소재기술개발사업 관련 예산. [사진=과기정통부]

5년 이내 주력산업 분야 185대 소‧부‧장 핵심품목의 기술자립을 목표로 하는 국가핵심소재연구단은 현재 총 57개 연구단이 운영 중이다. 2022년에는 ‘극자외선(EUV) 공정 정밀도 향상(반도체)’, ‘고주파 필터용 소재(5G․6G)’, ‘고감도 수소감지 소재(수소)’ 등 국가가 반드시 확보해야할 국가필수전략기술 관련 소재 연구단을 중점 모집한다.

올해 새로 추진하는 ‘지능형로봇 기반 스마트 소재연구실’은 지능형로봇을 활용해 소재 설계, 합성, 성능평가를 사람의 개입 없이 자동화한다. 신소재 개발 비용과 시간을 기존대비 50% 이상 획기적으로 단축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2022년에는 데이터, 인공지능(AI), 로봇, 사물인터넷(IoT) 등 연계를 통한 실험 설계 자동화와 실험실 자동화 플랫폼을 시범 개발할 예정이다.

이창윤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나노와 소재기술은 반도체, 수소, 우주 등 국가필수전략기술의 기반이 되는 기술로 기술주권 확보를 위해서는 기술 경쟁력 강화가 필수적”이라며 “2022년 새로운 연구들이 우리나라가 소‧부‧장 기술경쟁력을 갖추고 미래를 선점하는 초석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세종=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