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오미크론 이번엔 '늑장대응' 말아야


[그래픽=조은수 기자]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전파력이 델타 변이보다 2배 이상 강한 오미크론 변이가 국내 우세종이 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급증했다. 오미크론의 확산세로 이달 25일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1만3천명을 넘으면서 역대 최다치를 기록했다. 강력한 전파력을 감안하면 설 이후에는 하루 확진자 수가 3만명 이상 달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정부도 오미크론 변이 확산이 본격화되면서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 감소를 최우선 목표로 두겠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오미크론 확산세가 뚜렷한 광주, 전남, 평택, 안성 등 4개 지역의 43개 의료기관을 시작으로 방역체계를 동네 병·의원 중심의 검사·치료로 전환한다.

이와 달리 낙관론도 고개를 들고 있다. 오미크론 변이가 전세계로 퍼지면서 최악의 상황은 지났고 코로나19 대유행도 곧 종식될 것이라는 기대감이다. 오미크론 유행을 먼저 경험한 일부 국가들에서 신규 확진자 수가 감소 추세이고 오미크론 감염자의 치명률(0.16%)이 델타 변이 치명률(0.8%)의 5분의1 수준이기 때문이다. 정부가 방역과 의료 역량을 고위험군에게 집중하는 새 방역 체계를 내놓은 것은 이런 맥락으로 해석된다.

오미크론 변이 확산의 초입에 들어선 상황에서 무엇보다 사회 각 분야에서 촘촘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다른 국가들에 비춰볼 때 오미크론의 확산으로 재택 확진자 수 증가 등 각 분야의 업무 차질은 불가피하다.

이번 주 개학을 맞은 학교도 우려스럽기는 마찬가지다. 전국 1천100여개 학교가 개학을 맞으면서 혼란은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앞서 분야 별 업무지속계획(BCP·Business Continuity Planning)을 마련하겠다고 발표했으나 구체적인 관련 가이드라인은 아직도 나오지 않고 있다.

불과 약 3개월 전 방역당국은 '단계적 일상회복'을 시행했으나, 해외 사례를 참고해 구체적인 대책을 마련할 수 있었음에도 병상 부족 등 의료 현장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해 '늑장대응'으로 뭇매를 맞았다. 오미크론 변이가 다른 국가들과 비교해 늦게 찾아온 만큼 전파력, 치명률뿐 아니라 현장 등을 고려한 종합적이고 꼼꼼한 대책 마련에 서둘러야 한다.

/유지희 기자(y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