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개 에너지공공기관, 수소경제 위해 뭉쳤다


산업부, 수소경제협의회 출범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한국전력 등 14개 에너지공공기관이 수소경제를 위해 뭉쳤다. 수소경제협의회가 출범했다. 참여하는 기관은 한국전력을 포함해 발전6사, 전력거래소, 석유·가스공사 등 공공기관이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문승욱)는 27일 수소경제 이행을 위해 ‘에너지공공기관 수소경제협의회’를 발족했다. 매월 정기적으로 개최해 청정수소 도입-발전 수요에 맞춰 수소 배관망 등 인프라를 제때 구축할 계획이다. 청정수소 발전제도(CHPS), 청정수소 인증제도, 수소수급계획 등 기반제도 마련에 대해서도 순차적으로 논의해나가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수소경제 성과와 수소 선도국가 비전보고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강경성 산업부 에너지산업실장은 “대한민국이 석유·가스·전력 등 각 에너지 생태계를 성공적으로 구축한 것은 담당 기관뿐 아니라 모든 공공기관이 합심한 결과”라며 “석유·가스공사의 해외네트워크, 인수·저장설비와 배관망 구축, 한전·발전사의 전국단위 전력 네트워크 구축, 전력거래소의 시장제도 운영과 수급관리 등 각 기관의 축적된 경험과 역량을 최대한 결집할 경우, 수소 생태계 구축에도 성공할 것”이라 말했다.

가스공사 측은 수소도 대규모 발전 수요와 연계한 인프라 구축이 우선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어 “액화천연가스(LNG) 발전수요를 기반으로 LNG 선박의 세계적 경쟁력을 확보한 경험을 바탕으로 수소에서도 선박, 플랜트 등 전후방 산업 활성화도 함께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석유·가스공사, 남부·서부발전 등은 석탄발전에 암모니아 혼소, LNG발전에 수소 혼소 등 대규모 발전수요를 바탕으로 각각 암모니아·액화수소 인프라 구축 프로젝트를 진행해 세계 최초로 공급-유통-활용까지 이어진 청정수소 발전 생태계를 구축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았다.

공공 부문에서 선도적으로 수소 수요를 창출하고, 수소 인프라를 구축해 민간기업의 투자 불확실성을 줄여 적극적 투자를 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민간분야에서는 SK, 현대차, 포스코, 한화, 효성 등 주요기업에서 2030년까지 수소분야 43조원 투자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강경성 에너지산업실장은 ”수소경제는 청정에너지를 통한 탄소중립 달성 뿐 아니라 새로운 산업혁명을 가져올 혁신의 기회“ 라며 ”수소경제로의 전환기에 전후방 산업도 동시 육성해야 진정한 수소경제 선도국으로 우뚝 설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