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9시 1만139명 확진…23일 만에 다시 1만명대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코로나19 유행세가 증가세로 전환된 가운데 금요일인 1일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최소 1만139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

방역 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적으로 1만139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울 용산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한 시민이 검사를 받기 위해 QR코드를 촬영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동시간대 기준으로 지난 8일 1만1천433명 이후 23일 만에 1만명대 확진자가 발생했다.

전날 오후 9시 8천939명보다 1천200명, 1주일 전인 지난 24일 6천244명보다는 3천895명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경기 2천715명, 서울 2천778명, 인천 511명 등 수도권에서 6천4명(57%)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비수도권에서는 4천135명(43%)이 나왔다. 대구 311명, 경북 504명, 부산 298명, 울산 311명, 경남 576명, 대전 274명, 세종 79명, 충남 322명, 충북 265명, 광주 164명, 전남 243명, 전북 274명, 강원 313명, 제주 171명 등이다.

집계가 마감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아있는 만큼 2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많아질 전망이다.

앞서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9천528명이었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