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 ATM' 고민에 서장훈 "이렇게 얘기하라" 탈출법 공개 ('물어보살')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돈을 빌리고 갚지 않는 지인들 때문에 의뢰인이 고민이다.

4일 방송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172회에는 40대 여성이 의뢰인으로 출연한다.

이날 의뢰인은 자신이 퍼주는 걸 너무 좋아해서 문제라고 운을 뗀다. 지인들이 애절하게 자신에게 부탁하면 오죽하면 자신에게까지 얘기를 할까 싶어서 전부 들어주게 된다고.

먼저 의뢰인은 대출금이 나올 동안만 돈을 빌려 달라고 했던 지인이 결국엔 대출이 승인나지 않아 돈을 갚지 않았던 첫 번째 사연을 털어놓는다. 소송을 진행하고 승소했지만 의뢰인이 돌려받은 돈은 한 푼도 없다고 한다.

'물어보살' 예고편 이미지. [사진=KBS JOY]

이어 직원들 인건비 줄 돈이 없다며 사정하는 지인, 아들이 사고 쳐서 해결할 돈이 필요하다며 우는 지인 등 안타까운 사연 때문에 돈을 빌려줬던 일화들이 공개된다.

이후에도 의뢰인이 돈을 빌려준 사연은 계속 이어지고 의뢰인은 상대방이 연락이 되어도 상대방의 사정이 좋지 않은 걸 알고 있기 때문에 자신이 나쁜 사람이 될까봐 돈을 갚으라는 말을 하지 못한다고 해 더욱 안타까움을 부른다.

돌려받지도 못하면서 계속해서 지인에게 돈을 빌려주는 의뢰인을 보며 서장훈은 "절대 다시는 빌려주지 말아야지 하다가도 그동안 빌려준 금액에 비해 비교적 적다고 느껴지면 또 빌려줬을 것"이라고 공감하면서도 "상대방이 빌리는 이유는 중요하지 않다. 앞으로는 무조건 이렇게 얘기해라"라며 인간 ATM 탈출법을 가르쳐줬다는 후문이다.

'물어보살'은 매주 월요일 밤 8시30분 방송된다.

/유지희 기자(y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