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9시까지 1만7213명 확진…전날보다 1만명 ↑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코로나19 유행 반등세가 나타나는 가운데 4일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최소 1만7천213명이 코로나19에 신규 확진됐다.

방역 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신규 확진자는 총 1만7천213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서울 용산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는 전날 같은 시간 5천880명보다 1만1천333명 급증한 것이다.

17개 지자체별로 보면 서울 4천777명, 경기 4천714명, 인천 952명 등 수도권이 1만443명으로 전체의 60.6%를 차지했다.

비수도권에서는 6천770명(39.3%)이 발생했다. 경남 1천74명, 부산 694명, 경북 657명, 충남 585명, 강원 532명, 대구 504명, 울산 465명, 대전 435명, 충북 412명, 전북 401명, 전남 385명, 광주 280명, 제주 229명, 세종 117명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아있는 만큼 5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늘어날 수 있다.

이날 최종 확진자 수는 2만 명 안팎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