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 尹 '내부총질' 논란 비판…"야당과 앞담화나 하자"


"나라가 시끄러운데 한가롭나…野와 대화로 민생부터 챙겨야"

이은주 정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26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정의당이 27일 윤석열 대통령과 권성동 국민의힘 당대표 직무대행 간 문자 유출 사태를 비판하며 윤 대통령에게 민생에 집중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동영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을 통해 "서민과 약자의 생계가 위협받고, 경찰국 문제로 나라가 시끄러운 마당에 한가하게 대통령과 집권여당 대표가 '내부총질' 운운하고 있다"며 "과연 시민들이 정부에 대한 신뢰와 지지를 보낼 수 있겠느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실의 유감 표명이 있었지만, 시민과 언론의 우려는 해소되지 않았다. 대통령이 결자해지해야 한다"며 "내부 뒷담화는 그만하고, 야당과 앞담화를 하자. 약속대로 국회를 존중하고 야당과 대화로 민생부터 챙기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권 대행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과의 문자메시지 유출에 허리숙여 사과했다. 최영범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사적 대화가 노출돼 일부 오해를 불러일으킨 점은 대단히 바람직하지 않다.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