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섹시 밀리터리룩'에 삼촌팬 열광


지난 봄 미니 앨범 'Gee'로 '소시지' 열풍을 일으켰던 소녀시대가 이번 여름 깜찍한 걸에서 세련되고 성숙한 여성으로 변신하며 섹시 밀리터리 스타일 돌풍을 주도하고 있다.

두 번째 미니앨범 타이틀곡 '소원을 말해봐'로 컴백하자 마자 차트 정상에 올라선 소녀시대는 이번 앨범 컨셉트로 마린룩에 이어 밀리터리 스타일을 선보여 삼촌팬들의 코피를 '빵' 터트려 주고 있다.

패션계에서 제복은 남자들의 눈에 가장 섹시한 여성 스타일로 통한다. 여성의 섹시함에 지적이고 세련된 모습을 표현해 주는 제복은 성숙한 여인의 향기를 느끼게 해준다.

소녀시대는 티저 포스터에서 해군을 연상시키는 견장이 달린 화이트 재킷에 숏 팬츠로 마린룩의 밀리터리를 선보인데 이어 독일군복, 경찰복 등 다양한 스타일의 밀리터리 패션으로 남성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특히 지난 19일 SBS '인기가요'에서는 전형적인 군복인 얼룩무늬 군복을 섹시한 스타일로 변형, 밀리터리룩의 정수를 선보였다. 이날 소녀시대는 군복의 재킷을 오픈하고 카키톤의 톱을 레이어드해 섹시미를 한껏 강조했다.

소녀시대의 밀리터리룩의 포인트는 모자와 어깨 견장 및 단추 그리고 타이트한 핏 등 3가지로 나눌 수 있다.

모자의 경우 세련된 스타일의 제복에 약간 삐딱하게 착용함으로써 전형적인 유니폼에서 벗어나 개성 어린 스타일을 선사한다.

또 어깨의 단추 견장과 로프 견장 그리고 밀리터리 문양의 단추로 디테일을 강조한 재킷은 제복의 완벽함을 더해주고, 타이트 한 핏감은 섹시미를 최대한 부각시킨다.

여기에 아찔한 하이힐로 마무리함으로써 이전에 보여준 소녀시대의 깜찍하고 발랄한 걸 이미지에서 완벽하게 변신했다.

한편, 소녀시대의 이같은 밀리터리 열풍에 힘입어 각종 온라인 쇼핑몰에서는 '소녀시대 재킷', '소녀시대 반바지' 등이 불티나게 팔리고 있으며, 심지어 각종 모자 사이트에서는 '소녀시대가 쓴 모자를 사고 싶다'는 문의가 빗발치고 있다.

홍미경기자 mkh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