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2021시즌 일정 발표 4월 1일 '플레이볼'

메이저리그(MLB)) 사무국이 내년(2021년) 시즌 일정을 10일(한국시간) 발표했다. 10일(한국시간) 내년 정규리그 일정을 발표했다. 2021시즌은 미국 현지시간 기준으로 4월 1일 개막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MLB 사무국은 "15개 구장에서...



  1. 류현진, 로저스 센터서 라이브 피칭 실시

    류현진(33, 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메이저리그(MLB) 시즌 개막을 앞두고 홈 구장인 로저스 센터에서 라이브 피칭을 했다. 캐나다 매체 '스포츠넷 캐나다'에서 토론토를 담당하고 있는 아든 즈웰링 기자는 9일(이하 한국시간) 자신의 소셜미


  2. 류현진, 훈련 시작…마스크 착용 개막 준비

    류현진(33,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올 시즌 개막을 앞두고 본격적으로 팀 훈련을 시작했다. 류현진은 오는 2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스버그에 있는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리는 탬파베이 레이스와 개막 원정 3연전 첫


  3. [코로나19]추신수 팀 동료, 갈로 양성 반응 격리 조치

    시즌 개막을 앞두고 있는 메이저리그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짙은 그림자를 드리우고 있다. 추신수(38, 텍사스 레인저스)의 팀 동료인 조이 갈로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 닷컴은


  4. 류현진-최지만, MLB 개막시리즈 투타 맞대결

    올해 메이저리그(MLB)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미니 시즌이 치러진다. MLB 사무국은 7일(이하 한국시간) 팀당 60경기씩 치르는 올 시즌 일정을 발표했다. 개막전 시리즈부터 한국인 메이저리거 투타 맞대결이


  5. 개막 앞둔 MLB, 선수 31명 코로나19 확진 판정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선수와 코칭스태프의 코로나19 감염 사실이 확인되며 이달 말 개막에 빨간불이 켜졌다. MLB닷컴은 4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선수 및 관계자 3천185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한 결과 38명이 양성 반응을 보


  6. 美 매체 "김광현, 마르티네스와 5선발 경쟁"

    미국 현지 언론이 김광현(32,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시즌 개막을 앞두고 다시 경쟁을 시작한다. 미국 'CBS스포츠'는 3일(한국시간) "김광현이 카를로스 마르티네즈와 여름 캠프에서 5선발 자리를 두고 경쟁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7. 마이너리그, 코로나19 여파로 2020 시즌 취소

    미국 프로야구 마이너리그가 코로나19 여파로 올 시즌 진행을 취소했다. 마이너리그 사무국은 1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올해 시즌이 진행되지 않는다고 발표했다. 마이너리그 사무국이 1일(한국시간) 2020 시즌을 취소한다고


  8. 피츠버그 매체 "강정호, MLB 복귀도 어려워 은퇴 위기"

    강정호(33, 전 피츠버그 파이어리츠)는 KBO리그 복귀 의사를 접었다. 그는 지난 29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그동안 추진해온 KBO리그 복귀를 더이상 추진하지 않갰다고 밝혔다. 선수 생활을 더 할 수는 있다. 그는 KBO리그에서는


  9. 피츠버그 산타나 등 MLB 훈련 앞두고 무더기 약물 적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스프링캠프와 시범경기를 취소했던 메이저리그(MLB)가 기지개를 켜고 있다. MLB는 오는 7월 24일 또는 25일(이하 한국시간) 코로나19로 연기된 올 시즌을 시작한다. 팀 당 60경기만 치르


  10. 류현진 캐나다 입국 가능성UP…토론토 구단 선수 이동 요청

    류현진(33, 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새로운 홈 구장 로저스 센터로 갈 수 있는 길이 열련다. 캐나다 토론토 지역 일간지 '토론토 선'은 2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과 캐나다 여러 지역에 흩어져 개인 훈련 중인 토론토 선수들과 구단 관계자들이


  11. 美 매체 "워싱턴 vs 양키스, 다음달 24일 MLB 개막전"

    코로나19 여파로 개막이 늦춰졌던 미국 메이저리그가 다음달부터 2020 정규시즌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 매체 '뉴욕 포스트'는 28일(한국시간) 워싱턴 내셔널스와 뉴욕 양키스가 다음달 24일 워싱턴의 홈 구장인 DC 내셔널스 파크에


  12. 추신수 소속팀 텍사스, 구단 직원 코로나19 확진 판정

    추신수(38)가 뛰고 있는 미국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의 직원 중 일부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ESPN', '댈러스 모닝 뉴스' 등 미국 매체들은 28일(한국시간) 텍사스의 홈 구장 글로브 라이프 필드의 사무실에 근무 중인 직원


  13. MLB 텍사스, 시즌 개막전 선발투수 조기발표

    추신수(38)의 소속팀 텍사스 레인저스가 올 시즌 개막전 선발투수를 미리 발표했다. 메이저리그(MLB)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스프링캠프와 시범경기를 취소됐다. 지난 3월 27일 개막 예정이던 올 시즌도 뒤로


  14. MLB 사무국, 커미셔너 직권 시즌 개막 결정…노사는 결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개막이 연기된 미국 메이저리그(MLB)가 시즌을 시작할 전망이다. 그러나 상처 뿐 인 개막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MLB 사무국은 23일(이하 한국시간) "우리(사무국)가 낸 제안이 선수노조로부터


  15. MLB 사무국, '60경기 7월 30일 개막' 선수노조에 제시

    평행선을 달리고 있는 2020시즌 메이저리그(MLB) 개막이 과연 이뤄질까. MLB 사무국, 구단, 선수노조(MLBPA)는 시즌 개막을 두고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 서로 제안과 역제안이 오고 가는 가운데 사무국이 올 시즌 개막일을 7월 30일(


  16. MLB 선수노조, 시즌 개막 협상 종료 선언 "헛된일"

    "더 이상 대회는 무의미하다." 메이저리그(MLB) 선수노조(MLBPA)가 구단 및 MLB 사무국과 정규리그 개막 협상 종료를 선언했다. 메이저리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연기된 올 시즌 개막 일정을 7월초로 잡았


  17. MLB 구단·사무국 76G 제안…선수노조 '헛소리' 비난

    "말이 안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올 시즌 메이저리그(MLB))는 스프링캠프와 시범경기를 취소했다. 시즌 개막도 연기됐다. 이런 가운데 MLB 30개 구단, 사무국, 선수노조(MLBPA) 사이에서 개막 시기와 방


  18. 美 매체 "MLB 7월 4일 개막, 사실상 불가능"

    미국 메이저리그(MLB)의 다음달 초 개막이 사실상 어려워졌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디 애슬레틱'은 7일(한국시간) 오는 7월 4일로 계획됐던 메이저리그 개막은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고 보도했다. '디 애슬레틱'은


  19. MLB 선수노조 '연봉 추가 삭감 NO, 114경기' 제안

    역제안이다. 미국 메이저리그 선수노조(MLBPA)가 최근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구단이 제시한 2020시즌 개막 선결 조건을 두고 또 다른 제안을 했다. 미국 스포츠전문 방송 ESPN은 "MLBPA가 구단안과 다른 제안을 제시했다"고 1일(한국시간)


  20. 보라스 "ML 선수들, 연봉 추가 삭감에 반대해야"

    미국 메이저리그의 슈퍼 에이전트 스캇 보라스가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추가 연봉 삭감에 반대하고 나섰다. 미국 AP 통신은 29일(한국시간) "보라스가 자신과 계약을 맺은 선수들에게 이메일을 보냈다"며 "구단이 제안한 연봉 삭감을 거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