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 최대어 콜, 양키스행…3억3천만 달러 계약 합의

만 하루가 걸리지 않았다.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원 소속팀 워싱턴 내셔널스와 재계약하며 역대 메이저리그 FA 투수 최다 금액 계약 주인공이 된 스티븐 스트라스버그의 기록이 다시 깨졌다. 스트라스버그와 함께 올 시즌 메어저리...



  1. 류현진, MLB 첫 '올 MLB팀' 두 번째 팀 선발투수 선정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차기 행선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류현진(32)아 '올 MLB' 팀 세컨드 팀 선발투수 중 한 명에 이름을 올렸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11일(헌국시간) '올 MLB' 팀 명단을 공개했다. 미국프로농구(NBA)와 미식


  2. 서부 잔류 의사 밝힌 류현진, 다저스·미네소타 등 관심

    메이저리그는 윈터미팅이 한창이다. 이런 가운데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류현진(32)에 대한 관심을 나타내고 있는 구단도 계속 나오고 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은 10일(한국시간) "윈터미팅에서는 류현진의 원 소속


  3. FA 스트라스버그, 워싱턴 잔류 7년 2억4천5백만 달러

    올 시즌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우승팀 워싱턴 내셔널스가 '집토끼'를 붙잡았다. 워싱턴은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스티븐 스트라스버그(투수)와 재계약했다. 스트라스버그는 올해 FA 시장 최대어 중 한 명으로 꼽혔다. 메이저리


  4. 김광현에 상처 준 샌디에이고 러브콜 "지켜보고 있었다"

    상황은 많이 달라졌다. 5년 전 김광현(SK 와이번스)은 자존심에 상처를 받았다. 그는 2014시즌 종료 후 메이저리그 진출 도전에 나섰다. 포스팅(비공개 경쟁입찰)에 최고 응찰 금액을 제시한 샌디에이고 파드레스가 협상권을 따냈다. 샌디


  5. '美 에이전트 선임' 김광현 "기회 많이 줄 수 있는 팀 원한다"

    메이저리그 진출에 도전하는 김광현이 자신이 원하는 계약 기준을 분명하게 밝혔다. 김광현은 지난 4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2019 조아제약 프로야구대상 시상식에 참석해 최고투수상을 수상했다. 김광현은 올 시즌 31경기


  6. MLB닷컴 "FA 휠러 1억 달러 오퍼"

    올 시즌 메이저리그 종료 후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우완 잭 휠러(29)가 대형 계약을 제시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휠러와 같은 FA가 된 류현진(32)에게도 의미가 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은 4일(한국시간) "휠러는 계


  7. 美 언론 "미네소타, 류현진 영입 위해 보라스와 만나"

    미국 현지에서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류현진의 처기 행선지로 미네소타 트윈스가 유력하다는 전망이 나왔다. 메이저리그 선수 이적과 계약 소식 등을 전문적으로 다루고 있는 'MLB 트레이드루머스'는 3일(한국시간) "미네소타가 류


  8. MLB 닷컴, 추신수 트레이드 가능성 제기

    내년 FA 계약 종료를 앞둔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의 트레이드 가능성이 제기됐다. MLB닷컴은 지난 1일 내년 시즌 트레이드 마감 시한인 2020년 8월 1일 전 팀을 옮길 가능성이 있는 선수에 추신수를 비롯해 무키 베츠(27·보스턴 레


  9. MLB닷컴 "다저스, FA 류현진 대체자 마이너 적격"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이 가상 트레에트를 제안했다.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대박를 노리고 있는 류현진(32)도 포함됐다. MLB닷컴은 지난 29일(한국시간) 미국 현지에서 진행된 블랙 프라이데이를 맞아 '7가지 대형 빅딜


  10. 美언론 "류현진, 3년 5천700만달러에 에인절스와 계약 전망"

    미국 현지 언론이 FA(자유계약선수) 협상을 벌이고 있는 류현진(32)의 행선지로 LA 에인절스를 전망했다. 미국 뉴욕 지역 매체 'SNY'는 28일 FA 선수 11명의 행선지와 계약규모 전망을 다루면서 류현진을 8위로 분류했다. 3년 5천700만 달


  11. 미 언론 "뉴욕 메츠, 김광현 영입 집중해야"

    미국 현지 언론이 메이저리그 진출 도전에 나선 좌완 김광현을 언급했다. 뉴욕 지역 매체 '엘리스 스포츠 뉴욕'은 지난 27일(한국시간) "뉴욕 메츠가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잭 휠러(투수)를 대체하기 위해 김광현을 주시하고 있다"


  12. MLB 피츠버그, 새 감독에 셸턴 미네소타 벤치코치 선임

    강정호(32)가 뛰었던 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새로운 사령탑을 영입했다. 피츠버그는 데릭 셀던 미네소타 트윈스 벤치코치를 새 감독으로 선임했다고 28일(이하 한국시간) 밝혔다. 피츠버그는 지난 9월 30일 클린트 허들 감독을 성적 부진을


  13. 강정호, 새신랑된다…미국서 5세 연하 여성과 결혼 예정

    메이저리그 입성에 재도전하고 있는 강정호(32)가 가정을 꾸린다. 강정호는 재미교포로 5세 연하인 여성과 결혼한다. 강정호의 결혼은 스포츠즈 전문 일간지 '스포츠동아' 보도로 알려졌다. 강정호의 매니지먼트를 맡고 있는 리코 스포츠에


  14. 포스팅 앞둔 김광현, 메츠·다저스 등 4개팀서 관심

    메이저리그에 도전장을 낸 김광현(SK 와이번스)는 본격적으로 포스팅(비공개 경쟁 입찰) 과정에 들어간다. 원 소속팀 SK는 지난 25일 한국야구위원회(KBO)에 '포스팅 시스템 참가 공시 요청 공문'을 보냈다. 물론 절차가 끝난 것응 아니다.


  15. FA 리치 힐, 팔꿈치 수술…류현진, 행선지 영향줄까

    류현진(32)과 함께 올 시즌 LA 다저스에서 한솥밥을 먹은 베테랑 좌완 리치 힐(39)이 수술대에 올랐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은 26일(한국시간) "힐은 지난달(10월) 말 팔꿈치 수술을 받았다"며 "내년 6월까지는 정상적인 투구


  16. 美 언론 "김광현, 1년 150만 달러 수준 계약 예상"

    미국 현지 언론이 메이저리그 진출에 도전하는 좌완 김광현의 계약 규모 예측을 내놨다. 미국 'CBS 스포츠'는 지난 24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30개 구단은 김광현에 대해 체크할 것"이라며 "헛스윙을 유도할 수 있는 슬라이더를 가진 좌


  17. 류현진, ESPN 선정 2019시즌 MLB 세컨드팀 뽑혀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류현진(32)이 올 시즌 미국 메이저리그 세컨드팀에 이름을 올렸다. 미국 스포츠전문 매체 ESPN은 22일(한국시간) '올(ALL) MLB(메이저리그) 팀'을 발표했다. 시즌을 결산하는 의미다. ESPN은 "프로농구(NB


  18. 화이트삭스, 포수 그란달 FA로 영입

    메이저리그 시카고 화이트삭스가 '안방마님' 자리를 보강했다. 화이트삭스는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야스마니 그란달과 계약했다고 22일(한국시간) 발표했다. 계약 기간은 4년에 총액 7천300만 달러(약 858억원)를 받는 조건이다.


  19. 류현진의 덕담 "김광현 ML 진출, 잘 해낼 수 있을 것"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이 메이저리그 진출 도전에 나서는 후배 김광현(31·SK 와이번스)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류현진은 지난 14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올 시즌을 성공적으로 마친 가운데 국내에서 휴식과 훈련을


  20. "3년 계약도 괜찮아"···류현진이 밝힌 FA 계약 가이드라인

    FA 대박을 꿈꾸고 있는 류현진(32)이 계약과 관련된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류현진은 지난 14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그는 올 시즌 LA 다저스에서 29경기 182.2이닝 14승 5패 평균자책점 2.32로 최고의 한 해를 보냈다. 메이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