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줄리엣은 임예진 "연습하면 된다더니" 폭소

"가족들, 출연 장난인 줄 알더라"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복면가왕'의 '줄리엣'은 배우 임예진이었다.

19일 방송된 MBC ‘일밤-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호빵왕자에 맞서는 도전자들의 경연이 펼쳐졌다.

1라운드 네 번째 무대에서는 '목표는 혼인신고 줄리엣'(이하 줄리엣)과 '진주소녀'가 맞붙었다. 이문세의 '난 아직 모르잖아요'를 선곡한 두 사람은 감미로운 무대를 꾸미며 청중을 만났다. 승리는 '진주소녀'에게 돌아갔다.

솔로곡을 부르며 가면을 벗은 '줄리엣'은 배우 임예진이었다. 그는 산울림의 '창문넘어 어렴풋이 옛 생각이 나겠지요'를 선곡했다.

가면을 벗고 노래를 마친 뒤 그는 "죄송하다. 4개월 동안 연습했다. 이게 웬일이냐. 연습하면 된다고 했는데 잘 안된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프로 가수들과 비교해 화려하지 않은 자신의 노래 실력에 대해 "쉬고 계실 분들께 죄송하다"고 겸손한 소감을 말한 임예진은 시종일관 긴장한 표정으로 노래를 해 미소를 자아내기도 했다. 그는 "가족들이 처음엔 장난인 줄 알고 대꾸도 안하더라. 심각하게 말했더니 '엄마, 그건 안돼'라고 하더라. 남편도 '그러지 말어'라고 했다"고 말해 또 웃음을 안겼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