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핑크 소속사 "악성루머 고소 진행 중…선처 없다"


"재발 방지를 위해 강력한 법적 조치 진행할 것"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에이핑크 소속사 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이하 플랜에이)가 악성 루머에 강력 대응한다.

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는 "아티스트를 향한 근거없는 억측과 성적 모욕, 명예 훼손 등 악성 루머들이 도를 지나쳐 아티스트 보호를 명목으로 선처없이 강력한 대응을 할 것이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무분별한 악성 루머와 관련한 고소건을 진행 중에 있다. 진행에 필요한 자료들을 모두 준비한 상황으로 재발 방지를 위해 강력한 법적 조치를 진행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는 앞서 계속되는 소속 아티스트를 향한 악플러에게 단순 경고성 공지가 아닌 강경 대응을 진행 할 것이라며 강력한 조치를 예고한 바 있다. 하지만 계속되는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 훼손, 도를 넘는 악플에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서기로 결정했다.

앞서 에이핑크 손나은은 자신의 SNS에 악플을 남긴 네티즌을 향해 "가족들까지 그렇게 욕해서 이제 속 시원하세요? 제가 싫으면 제 욕만 하세요. 말도 안 되는 말들 그만하시고요"라고 힘든 심경을 토로한 바 있다.

한편 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에는 에이핑크와 허각, 빅톤 등이 소속돼 있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