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깨비' 공유, 대만 홀렸다…팬미팅서 뜨거운 눈물

"반성의 눈물, 제 마음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배우 공유의 대만 첫 팬미팅이 성황리에 마쳤다.

공유는 지난 29일 데뷔 이후 처음으로 대만에서 팬미팅을 개최하며 해외 팬들과 약 3시간 30분 동안 잊지 못할 달콤한 시간을 보냈다. '커피프린스 1호점'부터 오랜 시간 공유를 응원해 온 대만 팬들의 뜨거운 성원은 지난 3월, 티켓 오픈 10분 만에 전석 매진을 이뤄냈다.

천만영화 '부산행'은 대만,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홍콩 등지에서 한국 영화 흥행 기록을 새로 쓰며 좀비 열풍을 일으켰고, 3.4억 대만 달러라는 높은 기록을 차지했다. 이로 인한 열풍으로 지난해 대만에서 '도가니'의 극장 상영이 이뤄졌고, 공유는 '도깨비'로 다시 한번 아시아를 휩쓸며 대만의 한류스타가 됐다.

공유를 향한 대만 언론은 뜨거운 관심을 쏟아냈다. 27일 대만 공항에 도착한 순간부터 28일 대만 미디어 컨퍼런스, 29일 팬미팅, 한국으로 돌아오는 30일 대만 공항 출국 현장까지 대만의 주요 매체들은 실시간으로 공유의 소식들을 보도하며 뜨거운 관심을 표현했다.

팬미팅 열기도 뜨거웠다. 공유는 故 유재하의 '내 마음속에 비친 내 모습'을 부르며 무대 위로 등장해 팬미팅 시작을 알렸다. 공유는 저승사자를 연상시키는 페도라와 블랙 슈트를 입고 등장한 대만의 국민 MC 황즈찌아오와 함께 무대 위를 걸어 팬들의 환호를 자아냈다.

첫 팬미팅인 만큼 공유는 작품, 어린 시절, 여가 생활 등 자신의 이야기를 공개해 객석을 열광케 했다. 공유는 이번 팬미팅 슬로건인 'Live your dream, Hear your dream, you are my dream'처럼 팬들의 소원을 직접 이뤄주는 시간도 가졌다. 공유는 팬의 기타 연주에 맞춰 즉석에서 노래를 부르기도 하고, 5500명의 팬들을 위해 알람을 녹음해주며 분위기를 띄웠다.

팬미팅 말미 공유를 향한 팬들의 가슴 뭉클한 영상이 그의 눈시울을 적시게 만들었다. 대만 팬들이 준비한 깜짝 영상과 글들을 본 공유는 영상 중간 얼굴을 떨궜고, 뒤돌아서 팬들을 마주한 순간 벅차 오르는 감동의 눈물을 흘렸다. 감정을 추스른 공유는 "제가 흘리는 눈물은 반성 같은 거다. 쉬지 않고 오래 동안 일을 했더니 생각한 것보다 마음이 많이 약해졌다. 여러분의 진심을 잘 받아서 힘을 내서, 제 마음이 자리를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팬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한편 공유는 오는 5월 6일 홍콩 아시아월드 엑스포에서 팬미팅을 앞두고 있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