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주 예성, '라스' 규현 마지막 방송 든든한 지원군


규현, 마지막 방송서 특급 무대 준비…뭉클 소감 전해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예성이 '라디오스타' MC 규현의 마지막 방송에서 든든한 지원군으로 나섰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지금은 서브 시대! 2등이라 놀리지 말아요♬' 특집으로 최대철과 신동욱, 허경환, 슈퍼주니어 예성이 출연한다.

이날 방송은 약 5년 반 동안 ‘라디오스타’와 함께 했던 규현의 군입대 전 마지막 인사로 더욱 그 의미를 더한다. 이에 예성의 '라디오스'’ 출연이 같은 팀 멤버인 규현에게 큰 힘이 됐다고. 예성은 "규현이 마지막이라 더 뜻 깊었어요"라며 든든한 지원군으로서 존재감을 뽐냈다는 후문이다.

최근 예성은 드라마 '송곳', '보이스' 등을 통해 연기력을 인정 받으며 배우로서의 가능성도 인정받고 있는 상황. 그런 예성은 규현의 간곡한(?) 요청으로 허경환과 함께 즉흥 연기를 펼쳐 스튜디오를 웃음으로 물들였다는 전언이다.

이 밖에도 규현은 군입대 전 마지막 방송을 위해 특급 무대를 준비, 가슴 뭉클한 심경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규현은 마지막 녹화를 마친 상태에서 제작진과 상의한 끝에 훈련소 입소 하루 전날인 24일 '라디오스타'의 10주년 특집 녹화에 참여하기로 했다. 이날 녹화 분은 31일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