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트너' 지창욱 "군 입대 전 마지막 작품, 잘 다녀오겠다"(종합)


"군대를 다녀와서도 재밌는 작품으로 인사드릴 예정"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늦은 만큼 재밌고 건강하게 최선을 다해 군 생활하겠다. 군대 다녀와서도 재밌는 작품으로 인사드릴 예정이다. 1년 9개월 동안 기다려달라."

1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에서 SBS 드라마 '수상한 파트너' 지창욱의 종영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지창욱에게 '수상한 파트너'는 군 입대 전 마지막 작품. 지창욱은 이 자리에서 "잘 다녀오겠다"며 밝게 인사했다.

지창욱은 '수상한 파트너'에서 기소 성공률 1위의 잘 나가는 츤데레 뇌섹검사 노지욱을 연기했다. 지창욱은 "'수상한 파트너'는 첫 로맨틱 코미디 작품이었다. 코미디 장르를 하고 싶었기 때문에 너무 재미있게 연기했다"며 "특히 소소한 장면들을 촬영하면서 몸과 마음이 즐거운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연기했던 노지욱의 캐릭터는 실제 자신과 다르다고 밝혔다. 지창욱은 "'수상한 파트너'의 노지욱이라는 인물은 완벽해 보이지만 굉장히 인간적인 매력이 있다. 하지만 성격은 저와 다르다"며 " "제가 연기를 했기 때문에 노지욱 캐릭터에 원래 제 모습이 묻어나올 수밖에 없었다. 말이나 제스처 같은 표현 방식이 특히 그랬다"고 말했다.

지창욱은 '수상한 파트너'에서 소위 '오글거리는' 연기도 소화해냈다. 비결을 묻자 "드라마 현장 안에서 도움을 받는다"며 "이런 표현을 어떻게 잘할 수 있을지 주도적으로 감독님들께 여쭤본다. 상대 배우에게도 '이렇게 연기하면 어떨까' 많이 물어본다"고 말했다.

그래도 연기하는 데 어려움을 느끼기도 했다. 지창욱은 "개인적으로 제 연기에 만족하지는 못했다. 아쉬움이 컸다"며 "조금 더 여자의 마음을 알았다면 '이런 부분에서는 이렇게 연기했겠지'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웃으며 말했다.

이야기는 자연스럽게 지창욱은 연기 인생으로 이어졌다. 지창욱은 "지금까지 연기하면서 되게 많이 서툴렀던 것 같다. 오히려 지금 경험이 쌓여가면서 전체적으로 볼 때 상대적으로 매끄러워지고 능숙해지긴 했다"고 소회를 밝혔다. 하지만 "어렸을 때 서툴렀기 때문에 더 열정적이었고 더 겁없이 달려들었다. 그때가 그립기도 하다"고 고백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작품 하나를 꼽아달라는 질문에 "선택을 못하겠다"고 웃으며 말했다. 다만 "연기를 하면서 사실 정말 신이 나서 어쩔 줄 모르며 연기했던 작품은 '기황후'였다. '힐러'에서 맡은 서정후는 작가님이 대놓고 멋있으라고 써주신 캐릭터였다"며 "그 전작 '케이투(THE K2)'의 김재하라는 인물은 남자로서 해보고 싶었던 역할이었다"고 자신이 맡은 캐릭터를 차근차근 설명했다.

또 지창욱은 "수상한 파트너'를 하면서 멜로 연기를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정통 멜로 연기를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이번에 '수상한 파트너' 작품을하면서 '이성 간의 심리 묘사를 하는 건 쉽지 않구나', '그런 감정 표현을 하는 건 어렵구나' 느꼈어요. 그래서 정통 멜로를 한 번은 하고 싶어요. 어쩔 수 없이 남자와 여자와 생각하는 건 많이 다르잖아요. 그런 섬세한 감정을 연기로 표현하면 너무 재밌지 않을까 싶어요."

지창욱은 오는 8월 14일 군에 입대한다. 배우로서 공백기에 대한 두려움은 없을까. 지창욱은 "생각보다 큰 부담은 없다"고 웃으며 말했다.

"크게 두렵지는 않아요. 그동안 작품을 많이 해서 관객들에게 제 모습을 많이 보여드렸기 때문에 저 스스로 '작품을 쉬면서 재충천할 수 있는 시간', '연기자로서 더 많이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이라고 여겨요. 그리고 군 생활 은 지금까지 해보지 못한 새로운 경험이잖아요. 제대하고 난 후에 제가 어떤 모습이 될지도 궁금해요."

지창욱은 그동안 액션 연기를 많이 선보였다. 액션 연기를 해와서 군대 생활을 잘할 것 같지 않느냐는 질문에 "군대 생활과 액션은 다르지 않을까 싶다"며 "그래도 몸 쓰는 건 잘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웃으며 말했다. 지창욱은 스케줄을 마무리 하고 군 입대 전까지 휴식을 취할 예정이다.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