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애·김해숙, 日관부재판 그린 '허스토리' 캐스팅

위안부 피해자들의 승소 실화 다뤄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배우 김희애와 김해숙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법정 투정을 그린 영화 '허스토리'에 출연을 확정했다.

24일 NEW에 따르면 김희애와 김해숙은 '허스토리'(가제, 감독 민규동, 제작 수필름)에 캐스팅돼 오는 9월 첫 촬영을 앞두고 있다. 섬세한 연출력을 자랑해 온 민규동 감독의 신작이자 두 연기파 배우의 만남이라는 사실로 기대를 얻고 있다.

영화는 일본 정부를 상대로 벌인 많은 법정 투쟁 중에 전무후무하게 일부 승소 판결을 받아내 일본 사법부의 쿠테타로 불리었던 관부 재판 실화를 담았다. 관부 재판은 1992년부터 1998년까지 6년 동안 23회에 걸쳐 시모노세키를 오가며 피나는 법정 투쟁을 벌인 10명의 할머니들 원고단과 그들의 승소를 위해 함께 싸웠던 사람들의 재판 실화다.

김희애는 정부의 도움 없이 자력으로 고군분투하는 원고단 단장 문정숙 역을 맡아 저돌적인 추진력으로 여성들끼리의 진정한 연대와 공감을 이끌어내는 강단 있는 리더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김해숙은 아픈 사연을 숨긴 채 살아왔지만, 끝내 당당하게 일본 사법부에 맞서는 생존자 배정길 역을 맡았다.

실력파 배우 이유영이 극 중 문정숙과 함께 재판을 돕는 류선영 역에 캐스팅됐다. 또한 팔색조 연기가 빛나는 감초 배우 김선영이 문정숙의 고요한 삶을 뒤흔드는 친구로 등장한다. 더불어 예수정, 문숙, 이용녀, 박정자 등 연륜으로 무장한 연기파 배우들이 합세해 탄탄한 캐스팅 라인업을 완성했다.

영화는 오는 2018년 개봉 예정이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