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판로 뚫는 엔터업계…中 빗장 풀리나[한한령 1년②]

'굿닥터' 美 리메이크 인기…콘텐츠가 곧 경쟁력이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한·중 엔터업계에 혹독한 겨울이 가고 봄이 오는 걸까. 한한령(限韓令) 1년이 훌쩍 넘었다.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로 인한 중국의 교역 보복 노골화가 시작되면서 중국 엔터테인먼트 시장의 문이 닫혔다. 그러나 최근 사드 갈등 '봉합' 움직임이 일면서 한한령이 사그라들 것으로 기대하는 엔터업계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한한령의 강도는 예상보다 셌다. 중국 내 한국 드라마의 방영, 한국 스타들의 드라마, 광고 출연 금지, 한국 가수들의 공연 및 행사 금지 등 전방위적으로 한류를 옥죄었다. 최근 수 년간 한류의 중심에 있으면서 국내 엔터테인먼트 업계를 좌지우지하던 중국 시장이 빗장을 걸어잠그면서 연예계 타격도 컸다.

중국을 떠난 회사들은 부지기수며, 중국의 투자금이 막히면서 경영 악화로 문을 닫은 회사도 있다. 중국 엔터테인먼트 업계는 한국 판권 유통 경로가 막히자 국내 콘텐츠를 노골적으로 베끼고 있다. 한류에 기대어 '윈윈'하려던 양국 엔터업계와 문화계의 '시장 질서'가 무너졌다.

한한령 속 반가운 '신호'들도 있었다. 중국에만 기대던 한류가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면서 저변을 넓히고 있다. '중국 입맛'을 맞추기 위한 제작되던 콘텐츠들도 다변화 되고 있다.

스포츠연예매체 조이뉴스24가 창간 13주년을 맞아 한한령 이후 한류 콘텐츠 시장을 짚어봤다.

(①편에서 이어집니다)

◆'유럽으로, 미국으로'…새 판로 뚫는 엔터업계

'한한령'이 사그라들길 기다리던 엔터테인먼트 업계 관계자들의 시름도 깊어졌던 터. '중국발 투자'가 막히면서 중국 내 문을 닫고 '유턴'하고 있으며, 경영 악화로 아예 문을 닫은 회사도 생겨났다. 그동안 지나치게 중국 시장에 의존하고 있었다며 '달라져야 한다'는 자성의 목소리가 나왔다.

발빠르게 새로운 시장을 뚫은 회사들도 있다. '반한 감정'으로 냉각됐던 일본 한류 시장이 조금씩 활기를 되찾고 있다. 중국의 대안으로 대만 등 중화권 시장을 공략하고, 베트남, 태국 등 대체 시장을 뚫기 위해 다각도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물론 중국에 비해 시장 규모는 작지만, 향후 성장 가능성을 미루어 봤을 때 충분히 승산 있다는 평가다.

중국시장에 머물던 한류가 유럽이나 미국에서 의미있는 성과를 거두며 국내 포맷에 대한 전세계의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KBS 드라마 '굿닥터'는 지난 9월 말부터 미국 ABC에서 리메이크 방송되고 있다. 인기 시트콤 '빅뱅이론'을 제치고 최고 시청률을 기록할 만큼 인기다. tvN '꽃보다 할배'는 가장 성공적인 모델로 꼽힌다. 미국 NBC가 판권을 구입해 '베터 레이트 댄 네버'(Better Late Than Never)라는 이름으로 미국 정서에 맞게 재탄생 했다. 또 이탈리아에서는 현지 최대 국영방송사인 라이에서 'Meglio Tardi che Mai'(더 늦기 전에)로, 터키에서는 '나의 아름다운 세상'으로 방영, 현지에서 유명 스타들이 출연하며 열띤 반응을 얻었다. 또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미국), SBS '판타스틱 듀오'(스페인) 등도 해외 방영이라는 쾌거를 이뤘다.

지난 4월 프랑스 칸에서 개최된 세계 최대 규모의 방송영상 콘텐츠마켓 '밉티비(MIPTV) 2017'에서는 '김과장' '피고인' '무한도전' '더 지니어스' 등이 해외에 판매되는 등 국내 콘텐츠 기업들이 전년 대비 15.5% 증가한 3,769만 달러(한화 약 426억 원)의 수출성과를 기록했다.

K팝 역시 중국 시장을 벗어나 곳곳에서 반가운 성적을 들려주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미국 빌보드 '핫100' 차트 4주 연속 진입, 영국(UK) 오피셜 앨범차트 14위 등 아시아 시장을 떠나 북미와 유럽 등지에서 K팝의 위상을 높였다. 트와이스는 최근 발매한 일본 첫 싱글로 일본 진출 한국 걸그룹 중 최다 판매량을 기록했다.

이처럼 한국 드라마와 예능프로그램, K팝 가수들은 새로운 한류의 흐름을 만들어가고 있다. 한류의 중국 의존도를 낮추고 국가색을 지워 '킬러콘텐츠'를 만드는 전략이 주효했다.

◆사드 갈등 봉합…중국 내 한류 재점화 기대해

중국이 걸어잠근 빗장이 풀리는 걸까. 한 중 양국이 지난달 31일 공동 발표를 통해 사드 배치로 악화한 양국 관계 개선에 합의한 이후 한중 관계가 정상적으로 되돌아오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다음 주 한·중 정상회담을 계기로 중국의 사드 보복이 풀릴 것이라는 전망이 커지면서 엔터테인먼트 업체도 기대감이 피어오르고 있다.

1년 넘게 지속된 금한령에 한숨 쉬던 엔터테인먼트 업체들은 반색하고 나섰다.

곧 중국 시장이 빗장을 풀지 않겠냐며 낙관적인 전망을 내놓으며 미리 준비하는 업체들도 상당수 있었던 터. 최근 한 중국 엔터테인먼트사와 억대 계약을 맺은 신인 아이돌 그룹 A 측은 "당장 활동에는 제약이 있지만, 한한령이 풀렸을 때 즉각 움직일 수 있도록 준비 태세를 갖추는 것"이라고 말했다.

종합 콘텐츠 기업 키위미디어그룹은 지난 7월 중국 국영 유통기업 화련신광브랜드운영관리유한공사(이하 화련신광)와 3000억 규모의 계약을 체결했다. 중국의 투자가 거의 없던 시기에 이뤄진 계약이라 시사하는 바가 컸다. 한중 양국 관계가 풀릴 조짐이 보이면서 본격 시장 확장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

키위미디어그룹 김형석 회장은 조이뉴스24에 "국가 간의 문제가 생기면 문화가 가장 큰 피해를 입는다. 그럴 때일 수록 더 파고 들어갔다. 중국 비즈니스는 끈기와 신뢰가 중요하다. 모든 일이 그렇지만 중국 시장은 그 두가지를 들고 있지 않으면 한발짝도 진전이 안되는 곳이다. 검증 단계를 꼭 거쳐 침전물이 쌓이듯 신뢰가 생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중 양국 간의 손해가 너무 크다. 그런 것들이 풀릴 것이라고 본다. 아마 재미있는 일들이 많아질 것"이라고 낙관적인 전망을 내놨다.

또다른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한한령이라는 위기를 통해 한류가 내성을 갖게 됐다"라며 "좋은 콘텐츠를 통해 다시 한 번 중국 내 한류를 재점화 시킬 수 있는 기회가 오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