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한당'·'더 킹'·'택시', 38회 청룡 트로피 격돌

오는 25일 서울 경희대 평화의전당에서 개최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제38회 청룡영화상의 후보자(작)이 발표됐다.

6일 청룡영화상 사무국은 올해 최종 후보작과 후보자를 발표했다.

올 한해 관객과 평단의 사랑을 받은 총 22편의 한국영화가 최종 후보작에 올라 치열한 경합이 예상되는 가운데, 트로피를 거머쥘 주인공은 누가 될 지 큰 관심이 모아진다.

오는 25일 서울 경희대 평화의전당에서 개최되는 제38회 청룡영화상에서는 총 18개 부문의 시상이 진행된다. 이날 발표된 후보자(작)는 청정원인기스타상과 청정원단편영화상, 한국영화 최다관객상을 제외한 15개 부문이다. 지난 2016년 10월7일부터 2017년 10월3일까지 개봉한 한국영화를 대상으로 영화계 각 분야 최고 전문가들의 설문조사와 네티즌 투표 결과를 종합, 2017년 한국영화를 빛낸 작품과 열정적인 영화인들을 엄선한 결과다.

특히 올해 영화상에서는 영화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이 최우수작품상, 감독상, 남우주연상, 남우조연상, 여우조연상, 편집상 등 총 9개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그 뒤를 바짝 쫓아 '더 킹'과 천만 영화 '택시운전사'가 8개 부문, '남한산성'이 7개 부문(8개 후보) 후보로 올라 치열한 경합을 예고한다.

또한 '박열'이 6개 부문에 후보로 올랐고 '군함도', '꿈의 제인', '범죄도시'가 4개 부문의 후보가 됐다. 뒤이어 '싱글라이더'와 '아이 캔 스피크' 그리고 '악녀'가 3개 부문에, '공조'와 '여배우는 오늘도', '연애담', '장산범'이 2개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이외에도 '공범자들', '미씽: 사라진 여자', '분장', '용순', '재심', '해빙', '형'이 각각 1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올해는 특히 최우수작품상 부문에 '남한산성', '더 킹', '박열',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 '택시운전사' 등 5개 작품이 후보에 올라 눈길을 끌고 있다.

한편, 청룡영화상 시상식의 전 과정은 SBS를 통해 오후 8시45분부터 생중계된다. 본 시상식에 앞서 제38회 청룡영화상 후보작을 무료로 감상할 수 있는 후보작 상영제는 13일부터 22일까지 CGV여의도에서 열린다.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