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력' 정유미, '윰블리' 잊어라…생애 첫 악역 변신

로맨스 드라마 속 모습과도 전혀 다른 캐릭터 예고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로코퀸' 정유미가 영화 '염력'으로 생애 첫 악역에 도전, 새로운 얼굴을 선보인다.

영화 '염력'(감독 연상호, 제작 (주)영화사 레드피터)은 어느 날 갑자기 초능력이 생긴 평범한 아빠 석헌(류승룡 분)이 모든 것을 잃을 위기에 처한 딸 루미(심은경 분)를 구하기 위해 염력을 펼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영화 '부산행'에 이어 연상호 감독과 재회한 정유미는 루미와 주민들에게 위협을 가하는 대기업의 홍상무 역을 맡았다. 데뷔 후 첫 악역 도전이다. 지난 8일 공개된 메인 예고편에서 정유미는 "진짜 능력을 가진 사람들은 처음부터 이기도록 태어난 사람들이에요"라는 대사로 냉혈한 홍상무의 모습을 예고했다.

tvN 드라마 '로맨스가 필요해2', KBS 2TV '연애의 발견' 등 다수의 드라마를 통해 사랑스럽고도 솔직한 여성으로 분했던 정유미는 '염력'을 통해 전혀 다른 얼굴의 캐릭터로 변신할 예정이다. 현재 방영 중인 tvN 예능 프로그램 '윤식당2' 속 모습과도 크게 다른 표정이 '염력' 속 홍상무에게 묻어난다.

영화의 제작보고회에서 연상호 감독은 정유미를 캐스팅한 과정을 돌이키며 "'부산행'을 촬영할 때 '염력' 출연에 대해 이야기를 했었다"며 "'이런 역이 있는데 해볼 생각 있냐' 물었다. 그 때는 제 이야기를 잘 듣지 않았던 것 같은데 좋다고 하더라"고 답했다. 이어 "그때는 시나리오를 안 썼던 상황이었다"며 "'나쁜 사람 할 생각 있냐'고 했었는데 좋다더라. 하지만 시나리오를 받고 당황해하는 것 같았다"고 웃으며 덧붙였다.

정유미를 가리켜 "어떤 이야기라고 말을 하면 바로 바로 그 사람이 된다"고도 말한 연 감독은 극 중 홍상무 역에 대해 정유미의 실제 성격과 악역의 캐릭터를 절묘하게 섞은 캐릭터라 설명한 바 있다. '로코퀸' 정유미의 생애 첫 악역 도전에 팬들의 기대가 쏠린다.

한편 '염력'은 1월 말 개봉 예정이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