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부' 정해인 "헌종役…부담스럽고 어깨 무거워"


"내적 갈등과 외적 연약함 표현하려 노력"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배우 정해인이 영화 '흥부'에서 자신이 맡은 인물에 대해 설명하며 어떻게 연기하려 했는지 밝혔다.

9일 오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흥부'(감독 조근현, 제작 대명문화공장·롯데엔터테인먼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정우, 정진영, 정해인, 김원해, 정상훈, 조근현 감독 등이 참석했다.

정해인은 "실제 인물 헌종을 연기했다"며 "실제 의상을 입으면 부담스럽고 어깨가 무거웠다"고 연기한 소감을 전했다.

이어 "옆에 계신 선배들이 연기한 인물들에 휘둘려 헌종은 정치를 제대로 못한다"며 "실제 헌종은 지혜로웠지만 어린 나이에 왕위에 올라 정치를 잘 못했다. 그래서 백성들이 힘들었다"고 캐릭터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헌종의 내적인 갈등과 외적인 연약함을 어떻게 표현할 수 있을까 고민하면서 연기했다"고 밝혔다.

'흥부'는 붓 하나로 조선 팔도를 들썩이게 만든 천재작가 흥부가 남보다 못한 두 형제로부터 영감을 받아 세상을 뒤흔들 소설 '흥부전'을 집필하게 되면서 벌어진 이야기를 그린 사극 드라마.

정해인은 헌종 역을 연기한다. 헌종은 당파 간 세도정치 싸움으로 인해 힘을 잃은 가여운 왕. 조선의 왕이라는 최고의 지위와 신분을 가졌지만 광양 조씨와 금산 김씨의 권력 싸움에 힘을 잃은 가여운 군주다. 어린 나이에 왕위에 오른 탓에 제대로된 왕의 모습을 보이지 못하고 힘들어 하지만 흥부(정우 분)로 인해 어진왕으로 거듭날 수 있는 용기를 얻게 된다.

한편 '흥부'는 배우 故김주혁의 유작으로 오는 2월 개봉 예정이다.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