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만나러~' 소지섭 "엉성한 캐릭터, 나와 닮았다"

"더 편하게 행복하게 촬영"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배우 소지섭이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에서 우진 역을 연기하며 자신과 인물의 닮은 점들을 발견했다고 알렸다.

6일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감독 이장훈, 제작 (주)무비락)의 언론 배급 시사가 진행됐다. 연출을 맡은 이장훈 감독과 배우 손예진, 소지섭이 참석했다.

'지금 만나러 갑니다'는 1년 후 비가 오는 날 다시 돌아오겠다는 믿기 힘든 약속을 남기고 세상을 떠난 아내 수아(손예진 분)가 기억을 잃은 채 남편 우진(소지섭 분)과 아들 앞에 다시 나타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 일본 동명 원작을 바탕으로 했다.

극 중 소지섭은 못 하는 것도 많고 헛점도 많은 남편이자 아빠 우진 역을 연기했다. 그는 이 인물을 연기하며 실제 자신과 닮은 점들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소지섭은 "촬영하다보니 비슷하다고 느끼는 부분이 무엇인지 몸으로 알겠더라"며 "촬영하는 동안 편하고 자연스러웠다"고 답했다.

이어 "아이랑 촬영하는 것도 그랬고, '이런 게 실제 내가 아닐까' 싶었다"며 "부족하고 재미 없고 엉성한 모습이 내 실제 모습과 닮았다 생각했고 그래서 더 편하게 행복하게 촬영했다"고 덧붙였다.

영화는 오는 14일 개봉한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